신한은행, 한양대와 교육 플랫폼 구축 협약 체결
신한은행, 한양대와 교육 플랫폼 구축 협약 체결
  • 임영빈 기자
  • 승인 2021.09.24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들 일상 속 생활밀착형 금융 플랫폼으로 자리매김 목표

신한은행은 한양대학교와 '통합 디지털캠퍼스' 구축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통합 디지털캠퍼스'는 온·오프라인 옴니 플랫폼으로 '디지로그(Digilog) 브랜치', '헤이영 스마트 캠퍼스', 'IC-PBL'(Industry Coupled Problem Based Learning)의 세 가지 채널을 통합 구축한다.

(사진 왼쪽부터) 진옥동 신한은행장과 김우승 한양대학교 총장이 24일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한양대학교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사진 왼쪽부터) 진옥동 신한은행장과 김우승 한양대학교 총장이 24일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한양대학교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먼저 ‘디지로그 브랜치’는 디지털(Digital)과 아날로그(Analog)를 융합해 디지털 테스트 베드 점포로 '은행 같지 않은 은행'을 콘셉트로 기존 은행의 모습을 대학생 고객 중심 디지털을 위한 휴먼 터치를 구현할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났다.

디지로그 브랜치는 신한은행과 한양대학교의 대표 캐릭터인 '쏠'과 '하이리온'이 고객을 맞이한다. 이어 'CX Zone'(고객 체험 공간)은 한양대학교를 뜻하는 'HYU' 모양의 테이블로 구성되어 있으며 디지털 금융거래, 금융 MBTI 체험, 디지털 갤러리 등 다양한 디지털 체험이 가능하다.

한양대학교 교직원과 병원 임직원을 위한 전문 컨설팅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특히, 한양대학교 창업지원단에서 육성하는 스타트업 기업들을 위한 종합 세무상담, 신한금융그룹 스퀘어브릿지 연계 등 다양한 금융, 비금융 컨설팅을 제공하는 '스타트업 존(Start-Up Zone)'이 마련됐다.

다음으로 '헤이영 스마트 캠퍼스'는 MZ 대학생 전용 모바일 플랫폼으로 기존 한양대학교에서 운영 중인 여러 개의 앱을 하나의 앱으로 통합해 모바일 학생증 등 학사·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통합 앱은 전자 신분증 기능을 적용해 기존 플라스틱 학생증을 모바일 학생증으로 대체하고 전자출결 등 학사 서비스와 신한 쏠(SOL)과 연계한 캠퍼스 간편 이체 등 금융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며 내년 신학기부터 단계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IC-PBL은 한양대학교의 교육혁신 모델로, 기업과 학교 간 연계를 통해 학생들이 직접 기업·사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하는 산학협력 프로그램이다.

신한은행은 한양대학교 디지로그 브랜치를 중심으로, 'MZ세대를 타겟으로 한 고객 경험 서비스 디자인'을 위한 IC-PBL 프로젝트 추진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2학기부터 진행될 수업을 통해 학생은 서비스와 콘텐츠에 대한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신한은행은 실무의 피드백을 제공하며 시너지를 낼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한양대학교에 디지로그 브랜치, 헤이영 스마트 캠퍼스, IC-PBL 등 통합 디지털캠퍼스를 구축하게 돼 뜻깊다"라면서 "최첨단 디지털 기술과 고객을 위한 따뜻한 감성으로 대학 일상생활 속 생활밀착형 금융 플랫폼으로 자리잡겠다"라고 말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이 24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에서 열린 디지로그 브랜치 개점식에서 김종량 한양학원 이사장(왼쪽에서 세 번째), 김우승 한양대학교 총장(맨 오른쪽), 서포터즈(맨 왼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진옥동 신한은행장(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이 24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에서 열린 디지로그 브랜치 개점식에서 김종량 한양학원 이사장(왼쪽에서 세 번째), 김우승 한양대학교 총장(맨 오른쪽), 서포터즈(맨 왼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파이낸셜신문=임영빈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