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을 넘어 현실로" '2021 삼성화재 e슈퍼레이스' 2번째 시즌 진행
"가상을 넘어 현실로" '2021 삼성화재 e슈퍼레이스' 2번째 시즌 진행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10.04 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욱 새로워진 모습으로 2번째 시즌을 맞이한 '2021 삼성화재 e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지난 시즌 참가선수 3인, 가상의 공간 넘어 실제 서킷에서 펼쳐진 슈퍼레이스 성공 데뷔
선발전은 10월 5일까지 최단 랩 타입으로 승부, 레이싱에 자신 있다면 누구나 도전 가능
2020시즌 e슈퍼레이스 챔프 김규민(가운데)과 정규8위 이창욱(오른쪽)이 올해 실제 레이싱 포디움에 함께 올랐다. (사진=슈퍼레이스)
2020시즌 e슈퍼레이스 챔프 김규민(가운데)과 정규8위 이창욱(오른쪽)이 올해 실제 레이싱 포디움에 함께 올랐다. (사진=슈퍼레이스)

'2021 삼성화재 e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 첫 관문이 될 정규리그 선발전을 시작으로 3개월 간의 일정에 돌입했다.

새로운 변화 속에 '2021 삼성화재 e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첫 번째 팀 챔피언십 타이틀의 영예는 과연 누구에게 돌아갈 지, e스포츠를 좋아하는 팬과 모터스포츠 팬 모두의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슈퍼레이스는 오는 10월 5일까지 e슈퍼레이스 전용 서버에서 최단 랩 타임을 기록한 상위 24명의 드라이버들에게만 출전권이 부여되는 '2021 삼성화재 e슈퍼레이스 챔피언십' 2번째 시즌 선발전이 진행된다고 3일 밝혔다. 

지난해 김규민(19,마이더스레이싱), 김영찬(21,마이더스레이싱), 이창욱(19,퍼플포터스포트) 등 e슈퍼레이스를 통해 실력을 드러낸 차세대 드라이버 3인은 국내 대형 모터스포츠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 도전해 성공적으로 안착한 후 전문 드라이버로서 성장해 나가고 있다.

이는 e스포츠를 좋아하는 팬 뿐만 아니라 기존 모터스포츠 팬들에게 게임의 한계를 넘어선 e슈퍼레이스의 매력과 가능성을 확인시켜준 계기가 됐을 뿐 아니라,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즐기는 색다른 요소로 작용했다. 

특히, 김영찬과 김규민 선수는 지난 시즌 e슈퍼레이스의 명승부를 보여줬다. 김영찬이 1라운드 우승을 차지하면, 김규민이 2라운드에서 뒤집기 우승하는 명승부를 선보였다. 엎치락뒤치락 하며 두 선수는 정규리그 10라운드 경기를 각각 5승씩 쓸어 담았고, 시즌 끝까지 치열한 경쟁가도를 이어갔다. 

누적 포인트 합계에서 앞선 김영찬이 정규리그 종합우승의 영예를 안았고, 김규민은 2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그랜드 파이널에서는 집중력이 돋보인 김규민이 흔들림 없는 레이스를 펼치며 최고의 1인에 등극했고, 시즌 챔프의 영광과 함께 1천200만원이 넘는 e슈퍼레이스 상금을 쓸어갔다.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금호 GT 클래스 4R 김규민 결승선 통과 후 환호하는 모습. (사진=슈퍼레이스)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금호 GT 클래스 4R 김규민 결승선 통과 후 환호하는 모습. (사진=슈퍼레이스)

'볼트 킴'이라는 별명으로도 유명한 김규민은 지난해 레디컬 컵 코리아의 SR1 클래스에 참가하며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 데뷔했고, 두 번의 우승을 차지하며 주목 받았다. 지난 9월 열린 금호 GT 클래스 4라운드 결승에서는 선두를 1000분의 1초 차이 따돌리며 결승선을 먼저 통과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와 달리 트레이스를 시작으로 점차 차종을 다양하게 경험하면서 전문 드라이버로 성장하고 있는 이창욱은 부족한 훈련량을 채우고, 실제 레이스에서는 시도해보기 어려운 과감한 주행에 e슈퍼레이스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현재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금호 GT 클래스에 출전하고 있는 이 세 드라이버는 종합순위에서 전체 참가자 41명 가운데 이창욱이 가장 높은 2위에, 김영찬과 김규민은 8위와 9위에 올라 실제 레이싱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한편, 가상과 현실을 잇는 모터스포츠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 e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올 시즌 정규리그 팀전과 드래프트가 도입된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