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신한 스퀘어브릿지 스타트업 콘퍼런스 성료
신한금융, 신한 스퀘어브릿지 스타트업 콘퍼런스 성료
  • 임영빈 기자
  • 승인 2021.11.05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타버스 투자, 정책 방향 등 스타트업 비즈니스 최적화 인사이트 공유

신한금융그룹이 운영하는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 '신한 스퀘어브릿지(S² Bridge) 서울'이 지난 4일 '2021 신한 스퀘어브릿지 스타트업 콘퍼런스'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2020년부터 열리고 있는 신한 스퀘어브릿지 스타트업 콘퍼런스는 스타트업 및 국내외 관계자들이 참석해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하는 행사다.

(사진 맨 윗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이엑스 주식회사 대표 신철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프트웨어정책관 김정삼, EpyllionCo. CEO&VC Matthew Ball, 신한은행 디지털전략그룹 Cell장 장영두, 한국인공지능윤리협회 부회장 한정택, 유니티 코리아 에반젤리즘 본부장 김범주, SK텔레콤 메타버스 컴퍼니장 전진수, NVIDIA APAC 테크마케팅 디렉터 Jeffery Yen, 유니크굿컴퍼니 대표 송인혁 (사진=신한금융)
(사진 맨 윗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이엑스 주식회사 대표 신철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프트웨어정책관 김정삼, EpyllionCo. CEO&VC Matthew Ball, 신한은행 디지털전략그룹 Cell장 장영두, 한국인공지능윤리협회 부회장 한정택, 유니티 코리아 에반젤리즘 본부장 김범주, SK텔레콤 메타버스 컴퍼니장 전진수, NVIDIA APAC 테크마케팅 디렉터 Jeffery Yen, 유니크굿컴퍼니 대표 송인혁 (사진=신한금융)

올해는 '오늘이 된 미래, 메타버스'를 주제로 '리얼타임 XR(eXtended Reality, 확장현실)'로 구현된 가상공간에서 콘퍼런스가 진행됐다. 국내외 총 9명의 메타버스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여, 메타버스의 전망과 투자 그리고 기술현황 등 비즈니스에 최적화된 인사이트를 제공했다.

특히, 메타버스 상장지수펀드(ETF)인 '라운드힐 볼 메타버스(Roundhill Ball Metaverse) ETF'를 공동으로 설립해 상장시킨 실리콘밸리 VC 매튜 볼(Matthew Ball)이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현재 세계 경제 85조 규모 중 최대 25%까지 디지털 경제가 차지한다"며 "메타버스는 디지털 경제 성장에 기여할 것이니 침체를 예상하지 말고, 성공을 위해 달려가라"고 조언했다.

엔비디아(NVIDIA)의 제프리 옌(Jeffrey Yen) 아시아태평양 테크마케팅 디렉터도 참석해 "메타버스가 더 이상 공상 과학이 아닌, 실현 가능한 영역이 됐다"며 메타버스 선도 기술 기업이 바라보는 비전을 전했다.

이어 진행된 스타트업 토크 콘서트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김정삼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소수의 글로벌 빅테크 기업만이 독점하지 않도록 정부에서는 플랫폼, 경제, 교육 등 다각적인 지원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정부 지원 방향을 밝다. 이외에도 SKT, 유니티 코리아, 신한은행 등 메타버스를 선도하는 대기업과 기술 스타트업이 참가해 풍성한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신한금융 안준식 부사장은 "언택트 시대를 넘어, 새로운 '컨택트' 시대가 열리고 있다"며 "본 콘퍼런스가 새로운 메타버스 비즈니스 전략을 세울 기회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은 2019년부터 중장기 혁신금융 플랜 'Triple-K Project'의 일환으로 서울, 인천, 제주 등에 신한 스퀘어브릿지를 구축·운영하고 있으며,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과 K-유니콘 육성을 지원하고 있다.

[파이낸셜신문=임영빈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