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도 NFC 결제" 하이픈-올링크, 간편결제 '하이픈 링크' 론칭
"아이폰도 NFC 결제" 하이픈-올링크, 간편결제 '하이픈 링크' 론칭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11.17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30만 식당/편의점/카페에서도 아이폰 간편결제 지원
아이폰에서 NFC기반 간편결제를 이용할 수 있는 '하이픈 링크' 서비스가 론칭했다. (사진=케이에스넷)
아이폰에서 NFC기반 간편결제를 이용할 수 있는 '하이픈 링크' 서비스가 론칭했다. (사진=케이에스넷)

애플페이 도입이 계속 미뤄지면서 국내 아이폰 사용자들은 불편한 방식의 간편결제를 이용할 수 밖에 없었다. 그런 가운데, 국내 개발 NFC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가 등장해 아이폰 사용자들의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케이에스넷의 데이터 API 마켓 브랜드 '하이픈'은 NFC 태그 플랫폼 기업 올링크와 제휴를 맺고 케이에스넷 CAT(카드 단말기)에서 NFC 기반 간편결제를 지원하는 '하이픈 링크'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스마트폰 유저들은 NFC 기반 간편결제 서비스를 약 30만 케이에스넷 가맹점에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특히 기존에 국내에서 애플페이가 도입되지 않으면서, 간편결제에 어려움을 겪었던 아이폰 유저들이 직접적인 수혜를 받을 전망이다.

'하이픈 링크'는 NFC 태그 정보를 CAT과 올링크 서버 간 통신을 통해 손쉽게 결제할 수 있는 NFC 간편결제 서비스다. 기존의 포스(POS·Poing Of Sale)기는 물론이고 소형 저가의 카드 단말기에서도 사상 최초로 태그형 간편결제를 지원한다. 

통상 NFC 결제 기능을 도입하기 위해서는 수십만원 상당의 통신장비가 별도로 요구된다. 이런 이유로 영세사업장에서는 NFC 결제 기능을 마련하기가 어려웠던게 사실이다. 

이번 '하이픈 링크'는 5천원대수준의 저렴한 NFC 태그 스티커를 부착하는 것만으로 케이에스넷 CAT에서 NFC 간편결제가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이로써 '하이픈 링크'는 장비 도입 및 서비스 구축에 있어 진입장벽을 대폭 낮췄다는 점에서 혁신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아이폰 사용자는 카카오페이 또는 네이버페이를 사용하고 있는 경우 카카오페이 또는 네이버페이 앱 외에 별도의 앱을 설치하는 등의 번거로움 없이 NFC 태그 스티커에 아이폰을 가까이 하는 것 만으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다. 

한편, 케이에스넷은 누구나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간편결제 환경을 구축한다는 취지에서 CAT뿐만 아니라 자체 개발 중인 안드로이드 기반의 '하이픈 포스'에도 '하이픈 링크' 서비스를 탑재할 계획이다. 

하이픈 정순권 본부장은 "결제 시장에서 온·오프라인 경계 모호해진 현재, 간편결제는 기술적 한계와 재원 확보의 어려움 등을 이유로 사용자의 니즈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보편화되지 못하고 대형 프랜차이즈 중심으로 진행되어 왔다"며 "'하이픈 링크'가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우리 주변 골목상권에 의미 있는 기회를 마련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