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글로벌 여행 매체 평가 전 부문 고르게 상위권 진입
대한항공, 글로벌 여행 매체 평가 전 부문 고르게 상위권 진입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12.0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글로벌 트래블러 테스티드 어워드'에서 2개 부문 1위에 선정
전 부문에서 고르게 상위권에 선정…전 세계 항공사 중 종합 순위 4위 올라
대한항공은 세계적 여행전문지인 ‘글로벌 트래블러(Global Traveler)’의 ‘2021년 글로벌 트래블러 테스티드 어워드(GT Tested Awards)’에서 2개 부문 1위에 선정됐다. 이를 통해 전 세계 항공사 중 종합 순위 4위라는 높은 성적을 거뒀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세계적 여행전문지인 ‘글로벌 트래블러(Global Traveler)’의 ‘2021년 글로벌 트래블러 테스티드 어워드(GT Tested Awards)’에서 2개 부문 1위에 선정됐다. 이를 통해 전 세계 항공사 중 종합 순위 4위라는 높은 성적을 거뒀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세계적 여행전문지인 '글로벌 트래블러(Global Traveler)'의 '2021년 글로벌 트래블러 테스티드 어워드(GT Tested Awards)'에서 국제선 퍼스트클래스(International First-Class) 부문과 비즈니스 클래스 좌석 디자인(Business-Class Seat Design) 부문 등 2개 부문에서 1위에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또한 태평양 횡단 항공사 부문 2위, 북아시아 항공사 부문 2위, 승무원 서비스 부문 2위, 기내식 부문 3위, 기내 서비스 부문 3위, 비즈니스클래스 서비스 부문 5위, 상용 고객 대상 프로그램 부문 5위 등 전 부문에서 고르게 상위권에 선정되며, 전 세계 항공사 중 종합 순위 4위라는 높은 성적을 거뒀다.

글로벌 트래블러는 2004년 발간된 미주지역 항공·여행 전문 월간지로, 매년 온·오프라인 구독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 그 결과를 토대로 각 분야별 항공 및 여행과 관련한 다양한 분야의 업체들의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특히 서비스를 직접 이용해본 소비자들이 직접 순위를 선정한다는 점에서 신뢰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는게 대항항공의 설명이다. 대한항공의 이와 같은 수상 결과는 글로벌 선도항공사에 걸맞는 고품격 서비스를 위한 끊임없는 투자와 서비스 개선 노력이 빛을 발했기 때문이라고 대항항공은 강조한다.

특히 퍼스트클래스에는 코스모 스위트(Kosmo Suites) 2.0을, 프레스티지클래스에는 프레스티지 스위트(Prestige Suites) 2.0 좌석을 장착하며 고객들의 편안한 여행을 위한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지속적으로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해 다양한 컨텐츠를 소개하는 한편, 제철 식자재를 활용한 고품격 기내식을 선보이는 등 대고객 서비스를 위한 노력도 지속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고객이 항공 여행을 위해 이동하는 모든 단계에 걸쳐 비대면 절차 및 방역 절차를 강화하는 등 안전한 항공여행을 위해 선보인 통합 방역 프로그램 '케어 퍼스트(Care First)'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항공기 탑승 시점에 자신의 수하물이 항공기에 실렸는지 알 수 있는 '수하물 탑재 안내', 스마트폰 등으로 궁금한 사항을 물어볼 수 있는 챗봇 서비스 등 IT 투자와 혁신을 통해 고객들이 보다 쉽게 항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대한항공은 앞으로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는 글로벌 항공사로 굳건히 자리매김하기 위해 지속적인 서비스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