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새내기] 스코넥 "코스닥 입성으로 메타버스 기술 선도 기업 도약"
[증시새내기] 스코넥 "코스닥 입성으로 메타버스 기술 선도 기업 도약"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2.01.12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 수준 VR 콘텐츠 구현 기술로 메타버스 밸류체인 VR게임, XR교육훈련 사업
VR 건슈팅 '모탈블리츠' IP 확장…고성능 신규 VR HMD 출시 전 신작 게임 출시 예정
황대실 스코넥 대표 "현실과 가상 연결하는 메타버스 기술 선도 기업으로 도약해 갈 것"
스코넥엔터테인먼트가 오는 2월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온라인으로 IPO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황대실 스코넥 대표가 회사소개를 하는 모습. (화면캡처=황병우 기자)
스코넥엔터테인먼트가 오는 2월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온라인으로 IPO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황대실 스코넥 대표가 회사소개를 하는 모습. (화면캡처=황병우 기자)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다수의 국내외 기업들이 온라인 비대면 방식의 하나로 메타버스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는 가운데, 메타버스 솔루션을 보유한 기업이 우리 증시에 상장을 앞두고 있어 주목된다.

스코넥엔터테인먼트(이하 '스코넥')는 오는 2월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12일 온라인 IPO 기자간담회를 열어 사업 핵심 경쟁력과 상장 후 비전을 밝혔다. 스코넥은 오는 13일~14일 기관 대상 수요예측을 실시할 예정이다.

지난 2002년 출범한 스코넥은 가상현실(VR) 콘텐츠 개발과 제작에 특화된 기업이다. 세계적 수준의 VR콘텐츠 구현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메타버스 밸류체인 내 VR 게임사업, XR 교육·훈련사업, XR 미래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스코넥은 2015년 'VR 멀미경감 기술'을 적용해 세계 최초 VR 1인칭 슈팅 게임(FPS)이라 평가받는 '모탈블리츠'를 출시했다. 2017년에는 동일한 IP를 소니의 PSVR(플레이스테이션 버츄얼리얼리티) 기기로 업그레이드 버전을 출시해 글로벌 다운로드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스코넥은 메타(옛 페이스북), 애플, 소니 등 다수의 글로벌 ICT 기업이 고성능 신규 VR HMD(Head-mounted Display)를 출시할 것이라고 발표함에 따라 해당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할 것으로 보고 2022년부터 2023년까지 모탈블리츠 세계관에 기반한 신규 게임 3가지를 선보일 예정이다.

스코넥은 VR게임뿐만 아니라 AR(증강현실), MR(혼합현실)을 포함한 XR(확장현실) 기술을 기반으로 메타버스 시장을 선도하는 콘텐츠 제작 및 서비스 제공을 핵심 사업으로 하고 있다.

특히 스코넥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다수 인원이 동시에 가상현실 훈련에 참여할 수 있는 '대공간 XR 워킹 시스템'을 핵심 기술로 보유하고 있다. 해당 기술은 2020년 국내 표준으로 제정되었으며, 국제표준화기구(IEEE)에 표준화안으로 채택되어 글로벌 표준화가 진행 중이다.

아울러 스코넥은 가상 공간의 규모와 참여자 수에 따른 이동 및 캐릭터 모션 추적의 정밀성 개발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XR 융합부문에서 차별화된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오는 2월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있는 스코넥의 투자포인트 (사진=스코넥)
오는 2월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있는 스코넥의 투자포인트 (사진=스코넥)

스코넥은 메타버스 기술과 연계 가능한 XR 시장이 급성장함에 따라 해당 기술과 다양한 산업간 연계를 통해 차별화된 비즈니스모델을 확보할 방침이다. 

스코넥에 따르면, 글로벌 XR 시장은 2019년 455억 달러 규모에서 2025년 4천764억 달러, 2030년에는 1조 5천억 달러로 전 세계 GDP 1.8%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황대실 스코넥 대표는 "기업공개를 계기로 투자자들에게 스코넥이 보유한 국내 유일의 '대공간 XR 워킹 시스템' 기술과 핵심 경쟁력을 소개할 수 있었다"며 "상장으로 조달된 자금은 컨슈머 VR게임, XR 교육훈련 시스템 개발 및 메타버스 콘텐츠 개발 등 연구개발자금, 마케팅자금 및 운영자금 등으로 사용할 계획이며, 현실(Real)과 가상(Meta World)을 연결하는 메타버스 기술 선도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스코넥은 이번 공모를 통해 총 222만6천300주를 공모한다. 공모 희망 밴드는 9천원~1만2천원으로 총 공모 예정금액은 200억~267억 원이다. 오는 13일~14일 기관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하고, 20일~21일 일반 청약을 진행한다. 대표 주관업무는 신영증권이 맡았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