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인터뷰] 레이싱모델 서아란
[파워인터뷰] 레이싱모델 서아란
  • 정미라 기자
  • 승인 2009.06.24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유성원 기자
박진감 넘치는 레이싱경주 못지않게 관중들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 레이싱모델(racing model).
최근 레이싱모델(걸)은 자동차를 빛내는 모델개념을 넘어서 전문직, 다양한 팬 층을 보유한 스타개념으로 급부상했다. 특히, 레이싱경주의 알 수 없는 승패만큼이나 가슴 설레는 그녀들의 표정과 몸짓은 관중들의 왕성한 팬 카페 활동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
'금호타이어' 전속모델 서아란이 그 중 한 명이다. 금호타이어 소속 모델 중 가장 작은 키지만 그녀만의 캐릭터에 빠져든 남성들이 '서아란 팬카페'를 결성하여 그녀의 스케줄과 활동사진 등을 공유하며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키 172㎝, 몸무게 53㎏의 s라인 몸매. 여성들의 부러움과 남성들의 관심어린 시선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착한 몸매의 그녀들이 레이싱계에 즐비한 이상, 쭉 뻗은 몸매가 서아란 그녀만의 매력일린 없다. 밤 오기 전 12시까진 안 변한다는 서인영의 '신데렐라'…, 서킷에 서기전 서아란은 남들과 다를 바 없는 평범한 여성이지만 서킷에 오른 그녀는 레이싱모델의 재능을 갖춘 끼 있는 여성이다.
큰 눈에 힘을 주고, 가녀린 팔과 다리는 섹시한 요염미를, 몸매는 그 자체가 s라인. '요즘엔 돌변하는 서아란이 대세'라는데 '1문1답' 을 통해 그녀의 매력을 파헤쳐 보자.
q: 레이싱모델 입문 동기는?
a: 워낙 사람들 만나는 걸 좋아하고, 사진 찍는 것도 좋아하니까 주변에서 소개를 해주셔서 레이싱모델이 됐어요. 제 적성이랑 딱 맞는 것 같아요~
q: 데뷔와 동시에 '금호타이어' 소속 모델이 됐다. 이유가 있었나?
a: 우연히 아는 분을 통해 소개를 받아서 발탁됐어요. 그런데 제가 금호타이어 소속 모델들 가운데 키가 제일 작아요.(웃음) 그래서 걱정을 많이 하셨는데, 다른 모델들과도 친하게 지내고 일을 열심히 하니까 팬들도 많이 찾아주고…그러다보니 회사 측에서도 예뻐해 주시는 것 같아요^^
q: 짓궂은 팬들에게 대처하는 방법이 있다면?
a: 연락처 달라는 분들도 많고, 같이 사진 찍으면서 스킨쉽하는 분들이 굉장히 많아요. 처음에는 곤혹스러웠는데 이제는 대처할 줄을 알죠. 주로 사진 찍을 때 허리에 손을 얹으면서 스킨십을 하시는데 가까이 오지 못하게 밀면서 포즈를 취하거나 떨어진 포즈를 유도하면서 사진 촬영을 하고 있어요~
▲ ⓒ 유성원 기자
q: 레이싱모델에 대해 갖는 선입견에 대한 서아란의 생각은?

a: 레이싱모델들이 짧은 옷을 입고 일을 하다보니 좋지 않은 시선으로 보시는 분들이 아직도 많아요. 그렇지만 그 시선 뒤의 모델들은 자기 꿈을 위해 열심히 일하고 공부하는 분들이 많아요. 부정적인 시선들이 빨리 없어져야 내 직업을 당당하게 이야기할 수 있고, 즐겁게 대중들과 만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q: 가장 자신있는 신체부위는?
a: 저는 다리에요. 다리가 긴 편이라서 가장 자신있죠. 특별하게 관리는 하지 않지만, 일할때는 늘 긴장해 있기 때문에 자연스레 살이 찌지 않는 것 같아요~
q: 남자친구 있나? 이상형은?
a: 아쉽게도 남자친구가 없어요. 편한 사람이 좋아요! 물론 잘생기면 더 좋죠^^ 저는 주로 나쁜 남자에 끌리더라고요. 이상형을 연예인으로 꼽자면…음, 샤방샤방한 빅뱅의 태양? ㅋㅋㅋ
q: 평소 취미는?
a: 조금 쑥스럽지만 노래를 잘해요. 술 마시는 것도 좋아해서 음주가무를 즐기는 편이죠. 취할 때까지 마셔본 적이 없어서 정확한 주량은 잘 모르겠지만 소주 2병 정도는 너끈해요~
q: 평소 즐겨입는 옷 스타일은?
a: 다리에 자신이 있기 때문에 하의는 노출이 되고 상대적으로 상의는 가리는 스타일을 즐겨입어요.
q: 좋아하는 음식은?
a: 한식을 정말 좋아해요~ 그 중에서도 곱창? 요리 하는 것도 좋아하는데 닭볶음탕, 생선찜 등 정말정말 요리 잘해요!
q: 레이싱모델이 되지 않았다면 무슨 일을 했을까?
a: 원래 전공이 경영이었죠. 사람 만나는 일을 좋아하니까 마케팅 쪽에서 일을 하지 않았을까 해요^^
q: 앞으로의 계획!
a: 앞으로 멋진 활동, 좋은 활동 열심히 해서 자주 뵙도록 할게요. 많은 사랑 부탁드려요. 직접 경기장 오셔서 응원해 주시면 더욱 힘이 날 것 같아요! 많이 사랑해주세요^^*

솔직 담백한 말투에서 느껴지는 그녀의 당당함. 한 대 때려주고 싶다가도 나중가선 꼭 껴안아주고 싶은 요즘 그녀들의 매력…, 서아란 그녀가 주최할 수 없는 끼를 발산하며 레이싱모델계를 평정하고 있다. 올 가을, 바람을 가르는 레이싱경주처럼 시원한 매력을 지닌 서아란이 서킷에서 출격을 기다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