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주 흑석 청라 등 하반기 분양 시작…전국 총 6곳 3,196가구 공급
7월 1주 흑석 청라 등 하반기 분양 시작…전국 총 6곳 3,196가구 공급
  • 박광원 기자
  • 승인 2009.06.26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9년 7월 1주 부동산 분양 캘린더
2009년 7월 아파트 분양 일정
7월 첫째주에는 하반기 분양시장의 시작을 알리는 알짜 물량들이 쏟아질 예정이다.

먼저, 강남 지역에 위치한 뉴타운 중 가장 빠른 속도를 내고 있는 흑석뉴타운에서는 첫 분양 물량이 공급된다. 특히, 흑석뉴타운은 한강 르네상스 프로젝트와 9호선 개통 수혜로 수요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또한 상반기 분양시장을 뜨겁게 달궜던 청라지구와 광교신도시에서도 신규 단지가 예정돼 있다. 이 중 청라지구에서는 올해 첫 오피스텔 청약이 이뤄짐에 따라 아파트에 이어서 청라지구 열풍을 보여주게 될 지 주목된다.

부동산뱅크에 따르면, 7월 첫째주 전국 총 6곳 3,196가구(오피스텔 포함)가 공급되며, 이 중 2,647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또한 견본주택 개관 1곳, 당첨자 발표 10곳, 당첨자 계약 6곳이 예정돼 있다.

▶ 청약접수

30일 롯데건설은 인천 서구 청라지구 m4블록에 오피스텔 82~163㎡, 총 498가구를 분양한다. 이는 지난 5월에 분양한 주상복합아파트 828가구와 함께 총 1,326가구의 대단지로 구성된다. 중심상업시설과 인접해 주거편의성이 높으며, 경인고속도로 직선화(2013년 개통예정) 제2외곽순환도로(2010년) 지하철 7호선 연장(2011년)등 잇따라 교통호재가 예정돼 있어 타 지역간 접근성이 좋아질 전망이다. 입주는 2013년 2월 예정이다.

1일 동부건설은 서울 동작구 흑석5구역에 85~143㎡, 총 655가구 중 167가구를 일반분양한다. 흑석초 은로초 중앙대부속중 중앙대 등 교육시설이 잘 갖춰져 있으며, 흑석시장 중앙대병원 등의 편의시설을 가깝게 이용할 수 있다. 오는 7월 말 개통을 앞두고 있는 지하철 9호선 흑석역이 도보로 5~10분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일부 가구에서는 한강 조망도 가능하다. 입주는 2011년 상반기로 예정돼 있다.

같은 날 대한주택공사는 경기 군포시 부곡지구 b-1블록 97~110㎡ 415가구, b-2블록 98~111㎡ 389가구, 총 804가구중 743가구를 재분양한다. 단지 인근에는 영동고속도로 동군포ic 서울외곽순환도로 국도47호선 등 교통망이 잘 갖춰져 있다. 입주는 b-1블록이 내년 5월, b-2블록에 내년 7월부터 시작된다.

2일 한양주택은 경기 광교신도시 a5블록에 109㎡, 총 214가구를 분양한다. 단지 주변으로 광교산이 둘러싸여 있어 주거환경이 쾌적하며, 영동고속도로 용인~서울 고속화도로 경부고속도로 등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향후 신분당선 연장구간 개통 시에는 경기대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입주 예정시기는 오는 2011년 6월이다.

3일 대한주택공사는 대전 동구 성남동에 99~154㎡, 총 1,025가구를 분양한다. 가양초 대성여중 우송고 우송공대 등 풍부한 교육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대전지하철 1호선 대전역과 경부선 대전역을 가깝게 이용할 수 있다. 입주는 오는 2011년 8월에 예정돼 있다.

▶ 견본주택 개관

30일 대한주택공사는 경기 오산시 세교지구 b-4블록에 공급되는 공공임대 아파트를 온라인으로 공개한다. 단지는 공급면적 99~109㎡, 총 412가구로 이뤄져 있으며, 중앙공원과 도서관 및 사회복지시설 등이 인접해있다. 세교지구 내에는 지하철 1호선 세마역과 오산대역이 위치해 있으며, 초중고교가 추가로 개교할 예정이다.
부동산뱅크 소개: 1988년 10월 국내 최초로 부동산 전문 잡지인 "부동산뱅크"를 발간하기 시작하여 현재는 방대한 양의 부동산 관련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였고, 이를 통해 방송사, 언론사, 금융기관, 정부기관, 일반 기업체와 공동사업 전개로 부동산 개발, 분양, 컨설팅 등 명실상부한 부동산 유통 및 정보의 메카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부동산뱅크가 제공하는 정보는 20년에 걸친 생생한 현장 정보를 기반으로 과학적인 분석을 통하여 구축한 부동산 데이터베이스입니다. 한차원 높은 인터넷 부동산 서비스를 위해 다양한 요구에 부응하는 서비스 개발로 부동산 정보와 거래의 믿음직한 파트너로서 우뚝 서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