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노사, 올해 임금 동결 합의
대우조선해양 노사, 올해 임금 동결 합의
  • 윤동관 기자
  • 승인 2009.07.29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 노사가 올해 임금 동결에 합의했다.

대우조선해양 노사는 지난 27일 올해 임금 동결을 주요 내용으로 한 2009년 임금 협상안을 잠정 확정하고 29일 조합원 총회를 통해 확정시켰다.

이날 조합원 총회에는 7,518명의 조합원 중 7,151명의 조합원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이중 투표인원의 과반수 이상인 5,429명(투표인원의 75.92%)이 찬성해 합의안을 통과시켰다.

올해 대우조선해양 노사의 합의안은 임금을 동결하고, 매년 지급되던 성과배분 상여금도 예년 수준으로 맞췄다. 이를 구체적으로 보면 ▶기본급을 동결하고, ▶ 성과 배분상여금 300%, ▶교섭 타결 격려금 등 350만원, ▶회사 주식 매입 지원금 200% 등을 상, 하반기로 나눠서 지급하고, ▶사내 협력업체에 대한 격려금도 확대 지급한다.

이에 대해 대우조선해양 남상태 사장은 “어려운 결정을 내려준 조합 집행부와 조합원들에게 감사하다.”며 “안팎으로 어려운 시기이지만 이렇게 모든 대우조선해양인들이 서로 양보하여 마음을 합친다면 현재의 어려움은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세계적인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남상태 사장을 비롯한 임원 및 중간 간부급 사원들이 10~20%의 급여를 반납했다. 이에 이어서 일반 사원급 직원들도 자발적으로 임금 동결을 결의했으며, 이번에 노조도 이러한 위기 극복을 위한 고통분담에 동참하게 된 것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러한 노력과 함께 지난해 말부터 입사한 신입사원들에 대해서도 연봉을 줄이고 이를 통한 일자리 나누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회사는 올해 본사의 경우 당초 계획보다 25% 가량 증가한 730여명 등을 채용하는 등 계열사와 협력사에서 총 1,800여명의 신규 인력을 채용할 계획이며 이중 1,190여명을 채용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노사협상을 커다란 잡음 없이 끝냄으로써 지난 1991년부터 19년째 무분규 타결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