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펀드, 유로존 위기에 뒷걸음질 한 주간 0.04% 떨어져
해외펀드, 유로존 위기에 뒷걸음질 한 주간 0.04% 떨어져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2.09.28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주식형펀드가 유로존 불안심리에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특히 북미와 남미, 유럽지역에 투자하는 펀드가 부진했으며 대체로 선진국에 투자하는 펀드가 상대적으로 저조했다.

펀드평가사 제로인이 9월 28일 아침 공시된 기준가격으로 펀드수익률을 조사한 결과, 해외주식형펀드는 한 주간 -0.04%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해외펀드 대부분이 하락세로 돌아선 가운데 중국 및 인도 등 아시아신흥국에 투자하는 펀드는 플러스 성과를 기록했다. 지난주 5%이상 급등했던 기초소재섹터펀드는 반대로 4.90% 급락했으며 해외주식 섹터형과 혼합형, 커머더티 및 채권형까지 손실을 기록했다.

인도주식펀드가 2.55%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상승랠리를 이어갔다. 3주째 양호한 흐름을 유지하며 연초 후 성과도 17.43%를 기록 중이다. 정부의 경제정책에 대한 기대감이 여전히 증시를 받혀줬고 특히, 해외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외국인 투자에 대한 원천징수 세율을 크게 인하한 점이 호재로 작용했다.

해외주식형 중 가장 큰 규모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주식펀드도 1.16% 상승하며 플러스 성과를 냈다. 부동산 규제강화, 경기둔화 우려 지속, 유로존 위기 재부각 등 끊이지 않는 부담요인에도 불구하고 주 후반 거래세 인하 등 증시부양 조치가 구체화 될 것이라는 신화통신사의 보도가 투심을 녹이며 반등을 이끌었다. 또 차스닥 상장기업 대주주의 보호예수 해제기간 연장, 연기금 자금 유입 등의 소식도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브라질주식펀드는 2.43% 하락해 국가별 성과 중 가장 저조했다. 남미신흥국주식펀드도 2.02% 하락했다. 중국 등 주요국 경기둔화, 스페인의 구제금융 신청에 대한 우려가 반영됐고 경상수지 부진, 해외투자 감소 등이 부정적이었다. 국제상품 가격이 약세를 보이면서 자원주가 떨어졌고, 유통주도 내수 감소 우려로 동반 하락했다. 해외주요기관들의 투자의견 하향 조정 및 인플레이션 상승 우려도 악재로 작용, 한 주간 하락세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러시아주식펀드도 2.37% 하락했다. 유로존 채무위기설로 위험자산 회피심리가 짙어지며 국제 원유가격이 하락했고, 석탄 생산량 감소 전망으로 석탄주가 급락하는 등 자원주가 지수 약세를 주도했다. 미국 주택매매건수 감소 등으로 경제성장이 둔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높아지며 금융, 철강업종도 약세를 보였다.

북미주식펀드가 2.06% 하락한 가운데, 미국 시장 비중이 40% 이상으로 가장 높은 글로벌주식펀드도 2.29% 떨어졌다. 주초 찰스 연방준비은행 총재의 양적완화(QE3) 비판에 하락세로 출발한 뉴욕증시는 스페인을 중심으로 한 유로존 위기 우려 확산으로 한 주간 부진한 흐름을 이어갔다. 내수 장기실적 전망 하향, 스페인 대규모 경제개혁 반대 시위도 증시를 끌어내리며 지난 7월 이후 최장기 하락세를 보였다.

중국, 인도펀드의 성과에 힘입은 아시아신흥국주식펀드는 1.16%의 수익률로 권역별 해외펀드 중에서 가장 양호했다. 신흥국 중에서 유럽신흥국 및 글로벌신흥국주식펀드가 각각 -1.92%, -0.84%의 성과를 기록한 것과 대조를 이뤘다.

섹터별로는 국제 상품가격 급락으로 기초소재섹터펀드가 -4.90%로 낙폭이 가장 심했다. 전주5% 이상 상승하는 등 상승가도를 달리던 펀드의 연초 후 성과도 -6.57%로 떨어졌다. 소비재섹터펀드와 에너지섹터펀드도 각각 -2.84%, -2.83%로 부진했으며, 헬스케어섹터펀드도 0.89% 떨어져 유형평균을 하회했다. [강영민 제로인 펀드애널리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