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재단, 영장류연구 프로젝트 기금 전달
아모레퍼시픽재단, 영장류연구 프로젝트 기금 전달
  • 정은실 기자
  • 승인 2012.11.01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물 다양성 보호를 위한 국내 최초의 영장류 연구 지원 활동 이어가

아모레퍼시픽재단 (이사장 임희택)은 30일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전달식을 열고 이화여자대학교 에코과학부 행동 생태학 연구진에 특별연구지원 기금을 전달했다.

이번 연구 지원은 지난 2006년 시작하여 지속적으로 진행해 온 것으로, 전달된 1억 6천5백만 원의 기금은 연구진이 2012년부터 2015년까지 진행할 영장류연구 프로젝트 3단계 지원에 사용된다.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행동 생태학 연구진이 진행하고 있는 영장류연구 프로젝트는 한국 최초로 야생 영장류에 대한 직접 관찰과 연구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지난 2006년 시작되었다. 연구진은 그동안 ‘자바긴팔원숭이(Javan gibbon) 프로젝트’, ‘황금원숭이(Golden Monkey) 프로젝트’, ‘유인원 인지연구 프로젝트’ 등을 수행해 온 바 있다.

이 과정에서 연구진은 논문과 학회발표 등 다양한 연구 성과를 이뤄냈으며, 세계 유수의 영장류 연구기관과도 긴밀한 관계를 형성할 수 있었다. 특히, ‘자바긴팔원숭이 프로젝트’의 경우 지난 2011년과 2012년 두 차례에 걸쳐 세계적으로 가장 권위 있는 영장류학 학회지인 미국 영장류 학회지(American Journal of Primatology)에 논문을 게재하기도 했다.

그동안의 현지조사를 통해 축적한 데이터 분석이 본격적으로 이뤄지는 이번 3단계 프로젝트 기간은 연구의 성과가 가시화되는 시기로, 국내 영장류 연구의 성과를 국제적으로도 더욱 알릴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아모레퍼시픽재단은 지난 2006년부터 해당 연구를 특별 연구비 지원사업으로 선정하고 후원해 왔다. 여기에는 인류의 기원을 찾고 현재 인간의 특징을 연구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영장류학을 지원함으로써 궁극적으로 생물 다양성을 보호하려는 ㈜아모레퍼시픽의 의지가 반영되었다.

아모레퍼시픽은 연구기관, 지역사회와 지속 가능한 협력 동반관계를 구축함으로써 생물 다양성을 보존하려는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 구체적으로 이번 영장류 연구 지원 활동을 비롯해 경기도 파주시에 조성한 뷰티빈 가든을 통해 희귀콩 연구 및 복원을 진행하고 있고, 세계 최초로 토종 국화의 희귀종인 흰감국(甘菊)을 복원함으로써 신품종 개발을 이뤄내기도 했다.

아모레퍼시픽재단은 아모레퍼시픽 창업자 장원 서성환 회장의 뜻에 따라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지난 1973년 설립되었다. 설립 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학술연구비 지원, 재외 유학생 보조, 교육기관 및 연구기관 지원, 아시안뷰티 연구 활동 등을 펼치고 있다. 그리고 이를 통해 ㈜아모레퍼시픽이 갖추고자 하는 인문학적 소양, 사회와의 상생의 철학과 가치를 생산, 축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