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초록우산어린이재단, ‘스마트초록버튼’ 출시
SK텔레콤-초록우산어린이재단, ‘스마트초록버튼’ 출시
  • 정은실 기자
  • 승인 2013.01.04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버튼 하나만 누르면 위기 상황을 보호자에게 알릴 수 있는 ‘스마트 초록버튼’ 제품 개발을 완료하고, 시범서비스를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이와 관련 SK텔레콤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4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이주호 교육부 장관과 김기선 국회의원,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 SK텔레콤 박인식 기업사업부문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 초록버튼’ 서비스 시연회를 가졌다.

‘스마트 초록버튼’은 어린이나 여성이 위기상황에서 스마트폰과 연동돼 있는 버튼 하나만 누르면 미리 지정한 보호자의 핸드폰으로 응급전화(위치정보문자 포함)가 발신되는 서비스이다. 보호자는 수신 후 자녀의 상황음을 듣고(콜센터에 녹취), 현재 상황의 위급 정도를 판단해 112상황실에 원터치로 구조요청을 할 수 있다. 특히 사용자는 스마트폰과 연동돼 있는 블루투스형 버튼을 이용하기 때문에 스마트폰을 직접 조작하지 않고도 보호자에게 연락을 취할 수 있다.

‘스마트 초록버튼’은 블루투스 3.0 이상을 채택하고 있는 모든 스마트폰으로 이용이 가능하며,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 설치하고 블루투스를 연동해 사용하면 된다.

SK텔레콤은 ‘스마트 초록버튼’ 시범서비스 대상자 3,000명을 선정해 1~3월까지 시범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며, 4월부터는 일반고객을 대상으로 상용화할 계획이다.

‘스마트 초록버튼’ 시범서비스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지원을 받고 있는 아동 및 서울시 안심알리미 서비스 대상 초등학교 학생, 교과부 T지킴이 서비스를 받고 있는 초등학교 학생을 포함 전국의 일반 아동을 대상으로 신청받는다.

시범서비스 대상자로 선정되면 ‘초록버튼’과 전용 단말기인 삼성 갤럭시에이스 스마트폰을 무료로(팅쥬니어요금제 월 11,000원 사용시) 제공받는다. 이 경우 저소득 가정에게는 통신비 정부지원이 가능하다. 아울러 시범서비스 대상자는 자녀의 등·하교 여부 및 설정된 안심지역에서 벗어날 경우 이를 알려주는 문자 서비스인 ‘스마트T-지킴이’ 서비스를 3개월간 무료 제공받는다

SK텔레콤 박인식 부문장은 “이번 ‘스마트 초록버튼’ 사업을 통해 ICT기술이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가는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전국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아동폭력예방교육인 CAP(Child Assault Prevention) 프로그램을 포함하여 아동성범죄자 공소시효 폐지를 위한 대국민 서명 캠페인 <나영이의 부탁>(2011년), 아동음란물 근절을 위한 <노 차일드 포르노(No Child Porno)>(2012년) 캠페인 등을 활발히 전개 중이다.

SK 텔레콤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4일부터 14일까지 시범서비스 대상자를 모집한다. 자세한 사항은 SK 텔레콤(www.sktsafe.com, 1599-5800) 또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희망나눔센터(1588-1940, www.childfund.or.kr)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