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2012년 경영실적 잠정집계 결과 발표
대우건설, 2012년 경영실적 잠정집계 결과 발표
  • 정성훈 기자
  • 승인 2013.01.30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은 2012년 연간실적 잠정집계 결과를 30일 밝혔다.

신규수주 13조8,124억원, 전년(13조2,708억원) 대비 4.1% 증가하몄으며 매출은8조1,803억원, 전년( 7조319억원) 대비 16.3% 증가,매출총이익 8,056억원, 전년( 6,687억원) 대비 20.4% 증가,영업이익 3,652억원, 전년( 3,111억원) 대비 17.4% 증가했다고밝혔다.

▶ 신규수주

2012년 오피스텔 등 틈새시장 공략 주효, 국내 건축부문 수주 11.4% 증가
대형발전 프로젝트 및 북아프리카 지역 위주 해외 수주 증가
해외부문 지역별/공종별 다각화로 질적 개선

대우건설은 지난해에 전년(13조2,708억원) 대비 4.1% 증가한 13조8,124억원의 신규수주를 기록했다.

국내에서 주택과 건축 부문 신규수주가 호조를 보이며 연초목표 대비 각각 110.7%, 109.8%를 달성하였다.

해외에서 대우건설의 주력시장인 북아프리카 지역에서 활발한 수주활동을 벌인 결과 6조3,612억원의 수주실적을 올렸다. 전년 5조3,841억원 대비 18.1%의 비약적인 성장을 보이며 2008년부터 꾸준히 이어져온 높은 성장세를 계속 이어나갔다.

이로써 대우건설의 수주잔고는 2011년 말 37조3,710억원에서 38조2,315억원으로 증가하며 연간매출액 대비 4.7년치의 일감을 확보했다.

해외 수주잔고에서 지역(아프리카 52%, 중동 27%, 아시아 21%) 및 공종(석유화학 33%, 발전 35%, 토목/건축 32%) 다각화 전략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둬 안정적인 사업포트폴리오를 구성하며 질적 성장을 이뤄냈다.

▶ 매 출

주택/건축부문, 신규 분양물량 착공 본격화로 전년대비 매출 20% 이상 증가
해외부문은 대형현장 매출본격화로 37.3% 대폭 증가(비중 35.6%→42.0%)

매출은 8조1,803억원을 기록하며 전년(7조319억원) 대비 16.3% 성장했다. 국내 건축/플랜트/해외부문에서의 호조로 목표였던 8조원 대비 102.3%의 달성률을 보였다.

사업 부문별로는 국내 주택/건축 부문 36.9%, 토목/플랜트 부문 20.8%, 해외 부문 42.0%로 고른 매출 비중을 보였다. 특히 해외 매출 비중이 전년 35.6%에서 42.0%로 확대되며 해외 중심의 사업구조로의 체질 개선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주택부문에서 전년(1조2,934억원) 대비 14.3% 증가한 1조4,786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부동산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아파트 13,087세대를 공급하며 이 부문에서 국내 1위를 기록했다.

건축 부문에서도 오피스텔/주상복합 10,406세대의 독보적인 공급실적을 기록했으며, 매출도 전년 1조2,162억원에서 1조5,386억원(26.5% 증가)로 크게 늘어났다.

오만 수르(Sur), 모로코 조르프 라스파(Jorf Lasfa) 등 대형 발전소 현장의 매출이 본격화되면서 해외 부문 매출은 3조4,383억원로 전년(2조5,038억원) 대비 37.3% 증가했다.

매출 증가세는 올해도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2011년과 2012년의 주택/건축 부문의 분양 호조에 힘입어 올해 매출이 약 18%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해외에서는 알제리 라스지넷 (Ras Djinet) 등 북아프리카 지역 대형 발전소 공사를 착공하면서 전년 대비 9.3%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 이 익

국내 주택/건축부문 성공적 분양 및 해외부문 매출총이익률 개선으로 안정적 수익성 유지
영업이익, 전년대비 541억원 상승한 3,652억원 달성

매출에서 원가를 제한 매출총이익(률)은 8,056억원(9.8%)으로 전년(6,687억원(9.5%)) 대비 20.4% 증가했다.

주택과 건축 부문에서는 2011년과 2012년의 성공적인 분양성적이 안정적인 수익성으로 이어졌으며 해외 사업의 수익성도 증가세를 보였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북아프리카 지역 프로젝트의 매출반영이 본격화되는 올해 지속적인 수익성 증대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3,652억원으로 전년(3,111억원)에 비해 541억원(17.4%) 증가했다. 영업이익률도 4.4%에서 0.1%P 상승한 4.5%를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