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그룹, 사회적책임보단 주주 우선
10대그룹, 사회적책임보단 주주 우선
  • 윤종우 기자
  • 승인 2013.03.20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부금 지난해 8193억원…전년대비 9.9% 감소 나타나
▲국내 10대 대기업들이 지난해 경기불황에도 배당금은 전년보다 늘렸지만 기부금은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10대 대기업들이 지난해 경기불황에도 배당금은 전년보다 늘렸지만 불우이웃돕기 등 기부금은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공기업을 제외한 자산순위 10대그룹 소속 12월 결산 83개 상장사의 현금배당은 전년의 5조7364억원에서 지난해 5조8985억원으로 2.8%(1620억원) 늘린 반면 기부금은 지난해 8193억원으로 전년대비 9.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룹별로는 조선경기 침체로 실적이 크게 부진했던 현대중공업그룹(3개사)의 기부금은 지난 2011년 2277억원에서 지난해 978억원으로 이 기간 57.1% 급감해 가장 많이 줄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해 당기순익이 전년 대비 42.5%가 감소한 1조2882억원에 그치면서 배당금도 1938억원으로 전년대비 34.4% 줄었다.

한화그룹(3개사)도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반토막 나면서 기부금이 42억원으로 전년 대비 36.7% 줄어들었다. 또 SK그룹(16개사)의 기부금은 1267억원에서 1064억원으로 20%, GS그룹(8개사)은 108억원에서 89억원으로 17.5% 감소했다.

반면 삼성그룹(14개사)의 기부금은 지난해 3081억원으로 2011년 2896억원에서 6.4% 늘렸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기부금이 1729억원으로 30.7%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룹 전체 기부금음 소폭 증가했다. 삼성중공업이 기부금을 143억원에서 1103억원으로 7배 가량 늘린데 따른 것이다.

현대차그룹(9개사)도 2011년 949억원이던 기부금을 1180억원으로 24.3% 늘렸고, LG그룹(11개사)은 526억원에서 570억원으로 8.3%, 롯데그룹(7개사)은 281억원에서 336억원으로 19.5% 증가했다.

포스코그룹(7개사)는 실적하락으로 배당금은 전년보다 16.4% 줄였지만, 기부금은 543억원에서 651억원으로 전년 대비 19.9% 늘렸고 그룹 전체가 적자를 낸 한진그룹(5개사)도 기부금은 182억원에서 252억원으로 38.6% 늘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