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차, 국내에선 미운오리새끼 해외에선 백조”
“소형차, 국내에선 미운오리새끼 해외에선 백조”
  • 정은실 기자
  • 승인 2009.12.09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공업협회(kama)의 자동차업계 동향보고서에 따르면 국내시장에서 저조한 판매량을 보이는 소형차 모델이 해외시장에서는 수출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특히 국내시장에서는 홀대를 받고 있는 베르나, 프라이드, 젠트라 등이 자동차 수출모델 상위 10위안에 3대나 포함되면서 선전하고 있다.

2009년 1월부터 11월까지의 누적된 판매량에서 소형차의 판매량은 전체 27.5%인 285,585대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이는 준중형급으로도 분류되는 인기모델 뉴sm3, 라세티프리미어, 아반떼, 포르테 등을 모두 포함한 통계이기 때문에, 이를 제외하고 일반적으로 소형차라 불리는 기아차의 프라이드와 현대차 베르나와 클릭, gm대우 젠트라 등의 판매량을 살펴보면 그 수치는 크게 낮아진다.

비교적 내수 판매량이 높았던 프라이드가 16,572대, 베르나 8,764대, 클릭 5,345대, 젠트라x는 2,431대로 국내에서는 저조한 성적이나, 수출량을 살펴보면 다른 양상을 보인다. 베르나는 무려 160,551대를 수출하며, 아반떼(수출명 엘란트라)에 이어 전체승용차 수출순위 2위에 올랐고, 프라이드는 128,468대로 전체 4위, 젠트라x는 112,161대로 전체 7위에 올랐다. 이들에 비해 다소 떨어지지만 내수판매량 5,345대에 불과한 클릭도 수출량은 64,497대에 이른다.

중고차사이트 카즈의 박성진 마케팅담당은 “국내 소형차는 해외시장에서 인정을 받을 만큼 가격대비 성능이 우수하다. 여기에 워런티를 비롯한 현지판매조건도 좋아서 해외시장에서 인기가 높은 모델이다. 여기에 세계 각국의 소형차 지원도 한 몫하고 있는데, 특히 올해만 1300만대의 차동차가 판매된 중국시장의 경우 배기량 1600cc 이하의 소형차 대상 판매세를 기존의 절반으로 인하하는 지원책을 펼치고 큰 호응을 얻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