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기업 기부금 지출 `인색'…평균 38.7% 급감
올해 대기업 기부금 지출 `인색'…평균 38.7% 급감
  • 최병춘 기자
  • 승인 2009.12.11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대 기업 중 62개사 감소, 삼성중공업 감소폭 가장 커
올해 대기업의 불우이웃돕기나 사내외복지기금 등 기부금 지출이 지난해 비해 크게 격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재벌닷컴은 매출 상위 100대기업(금융보험사제외)의 분기보고서를 조사한 결과 올들어 9월까지 지출한 기부금 총액은 4천43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7천242억원에 비해 평균 38.7%가 감소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동안 조사대상 대기업의 순이익은 지난해 총 26조166억원에서 올해는 총 26조9천652억원으로 평균 3.6%가 증가해 소폭 증가했다.
하지만 순이익 대비 기부금 비율은 지난해 2.8%에서 올해 1.6%로 1.2% 포인트가 낮아져 올들어 대기업들의 사회환원은 인색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매출 상위 100대 기업 가운데 작년보다 기부금이 늘어난 곳은 38개사에 그친 반면 감소한 곳은 62개사에 달해 대다수 대기업들이 기부금을 줄였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1천77억원이었던 기부금이 올해 46억원으로 무려 1천31억원(-95.7%)이나 줄어들어 조사대상 기업 중 기부금 감소액이 가장 컸다.
이어 포스코가 지난해 847억원에서 올해 408억원으로 438억원(-51.8%)이 줄었고, 삼성전자가 지난해 818억원에서 올해 400억원에 그쳐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또 kt가 지난해 626억원에서 올해 247억원으로 378억원(-60.5%)이 줄어든 것을 비롯해 sk텔레콤이 355억원에서 299억원(-15.8%), 두산인프라코어가 402억원에서 52억원(-87%)으로 크게 감소했다.
이밖에 두산중공업이 355억원에서 129억원(-63.7%), 한전이 189억원에서 20억원(-89.5%), 두산건설이 151억원에서 43억원(-71.7%), 두산이 112억원에서 45억원(-59.5%), cj제일제당이 220억원에서 155억원(-29.6%)으로 대폭 감소했다.
반면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136억원이었던 기부금이 올해 337억원으로 201억원이 늘어나 조사대상 기업 중 기부금 증가액이 가장 컸다.
특히 현대자동차는 순이익 대비 기부금 비율도 지난해 1.1%에서 올해는 1.7%로 0.7% 포인트가 상승해 올들어 기업이익의 사회환원에 적극 나선 것으로 평가됐다.
또 kt&g의 기부금이 지난해 54억원에서 올해 228억원으로 4배 가량 늘어났으며, sk가스와 현대상선도 지난해보다 176억원, 153억원을 각각 늘었다.
태광산업은 지난해 기부금이 30만원에 불과했으나 올해는 68억원으로 급증했고, 아모레퍼시픽과 nhn, kcc, 현대산업개발, 대림산업, 대우인터내셔널 등도 지난해보다 기부금이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