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곡산업단지 올해 첫 입주 협의대상자 5개 기업군 선정
마곡산업단지 올해 첫 입주 협의대상자 5개 기업군 선정
  • 정성훈 기자
  • 승인 2014.01.16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심의위원회 심의결과 5개 기업(컨소시엄)을 협의대상자로 선정

서울시는 마곡산업단지 산업시설용지 제4차 일반분양을 신청한 6개 기업(컨소시엄)에 대한 심사결과, 5개 기업(컨소시엄)을 협의대상자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1월 15일(수) 개최된 ‘마곡산업단지 정책심의위원회’에서 입주신청자가 제출한 사업계획서를 평가한 결과, S-OIL 등 대기업 2개 업체, ㈜호서텔레콤 등 중소기업 3개 업체 등 총 5개 업체를 협의대상자로 선정하였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은 재무안정성과 연구개발 능력 등 기업평가(400점)와 재원조달계획과 R&D운영계획 등 사업계획 평가(600점)에서 총 1,000점 만점 중 600점 이상을 득점하고 위원회 최종심의에서 협의대상자로 적정하다고 판단한 기업들이다.

S-OIL 등 선정된 업체와 협의를 거쳐 2월중 입주계약 예정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가 최대주주인 외투기업 S-OIL은 석유화학 기초소재를 기반으로 고기능성 소재 등 첨단산업간 융합을 통한 고부가가치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3만㎡ 용지에 연면적 10만㎡ 규모의 TS&D(기술서비스&개발)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다.

신송컨소시엄은 신송식품과 신송산업이 함께 신송종합R&D연구센터를 건립하여, 식품사업 부문과 소재사업 부문으로 이원화되어 있는 연구체계를 통합연구체계로 개편하여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또한 호서텔레콤, 케이티엔에프, 유한테크노스가 협의대상자로 선정되었으며, 마곡 입주 후 연구개발활동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협의대상자와 사업계획서 세부내용 등에 대한 협의를 거쳐 2월중 입주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협의대상자 포함 산업시설용지 54% 공급완료

마곡산업단지 산업시설용지는 ‘11.10월 최초로 토지공급을 실시한 이후 ‘13년까지 총면적 730,887㎡의 49%인 358,483㎡가 공급되었으며, LG·대우조선해양·롯데·제닉 등 51개 기업의 입주가 예정되어 있다.

금번 협의대상자까지 입주계약하면 전체면적의 54%인 395,581㎡가 공급되고, 대기업 33개·중소기업 24개, 총 57개 기업이 입주하게 된다.

마곡산업단지는 R&D계획 등 사업계획 심사를 통해 조성원가로 공급하는 산업시설용지와 최고가격 입찰자에게 공급하는 근린생활·업무시설 등 용도의 지원시설용지로 구성되어 있다.

서울시는 올해에 마곡산업단지 산업시설용지와 지원시설용지 분양을 각각 3차례씩 추진하여, 마곡지구가 조기 활성화되도록 할 계획이다.

서노원 서울시 마곡사업추진단장은 “마곡은 공항에 인접하고, 지하철 5·9호선 및 공항철도가 통과하는 등 우수한 교통여건과 풍부한 고급인력 인프라, 여의도공원 2배 이상 규모의 공원 조성 등 최고의 입지여건을 갖추고 있다”며, “앞으로 입주할 기업들을 통해 마곡의 가치가 더욱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