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글로벌 뷰티 크리에이터 ‘뷰티위크 2015’ 성료
아모레퍼시픽, 글로벌 뷰티 크리에이터 ‘뷰티위크 2015’ 성료
  • 이지연 기자
  • 승인 2015.09.22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모레퍼시픽이 주최하고 구글코리아가 함께한 글로벌 뷰티 크리에이터의 ‘뷰티위크 2015 (Beauty Week 2015)’가 지난 20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아모레 ‘뷰티위크 2015'메이컵 쇼.

아모레퍼시픽은 우리나라의 화장품과 화장법에 대한 높은 관심과 함께 K-뷰티 콘텐츠를 원하는 사람들이 증가함에 따라 콘텐츠를 전달력이 높은 동영상의 형태로 생산하여 제공하는 ‘뷰티 크리에이터(Beauty Creator)’를 적극 육성하기 위해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 중국, 태국, 인도네시아 등 8개국에서 글로벌 뷰티 크리에이터 17인을 초빙했다. 이들은 9월 16일부터 4박 5일간 서울과 제주 곳곳에서 우리나라의 아름다움 경험했으며 이를 통해 K-뷰티 전도사로 활동하게 된다.

‘뷰티위크 2015’에는 씬님, 리아유 등 국내 유명 유튜버 7인을 비롯해, 유튜브 구독자수가 290만 명에 이르며 3억9천만뷰 이상의 조회수를 보유하고 있는 ‘유튜브 슈퍼스타’인 미국의 버브즈뷰티 (bubzbeauty), 히잡 스타일링에 어울리는 화장법을 소개하며 10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인도네시아의 나타샤 파라니 (NatashaFarani) 등 세계 유명 뷰티 전문가 10인이 참석해 K-뷰티에 대해 달라진 위상을 실감케 했다.

이번 행사의 피날레로 19일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트리움에서 메이크업 쇼와 팬미팅이 진행됐다. 온라인 영상 속에서만 만날 수 있던 뷰티 크리에이터 다또아, 킴 다오(Kim Dao) 등이 무대에 올라 현장을 가득 메운 관객들에게 ㈜아모레퍼시픽 브랜드의 다양한 제품들을 사용한 메이크업 노하우를 직접 전수하며 국경과 온라인의 경계를 허물고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아모레퍼시픽의 라네즈, 마몽드, 아이오페, 이니스프리, 에뛰드 등 브랜드 영상존을 마련해 현장을 찾은 관람객들에게 다양하고 신선한 영상을 통하여 제품을 간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이에 앞서 글로벌 뷰티 크리에이터는 ㈜아모레퍼시픽 주요 브랜드의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를 방문해 신제품과 K-뷰티 트렌드를 확인하는 한편, 청정한 자연과 어우러진 이니스프리 제주 하우스와 제주 오설록 티스톤을 찾아 ㈜아모레퍼시픽이 추구하는 아시안 뷰티와 헤리티지 원료를 체험하는 기회를 가졌다. 더불어, 서로의 뷰티 노하우를 공유하는 동시에 국내 뷰티 전문가를 통해 한국의 뷰티 팁을 얻고 궁금증을 해결하는 등 K-뷰티로 소통했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글로벌 뷰티 크리에이터들은 자신만의 개성을 살려 제작한 ‘뷰티위크 2015’ 영상을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함으로써 세계 각국의 팬들에게 K-뷰티와 우리나라의 아름다움을 전파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해 ㈜아모레퍼시픽은 국내 뷰티 크리에이터 육성을 위해 100여명의 뷰티 분야 파워블로거를 초청해 뷰티 콘텐츠를 제작해 유튜브를 통해 배포하는 방법에 대해 학습하는 시간을 가지는 ‘뷰티 크리에이터 데이’ 를 개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