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혁신위원에 윤증현·박재완 영입
전경련 혁신위원에 윤증현·박재완 영입
  • 연성주 기자
  • 승인 2017.03.02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위 멤버 7명 구성 완료… 다음주 첫회의 열고 본격 활동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외부 혁신위원으로 윤증현 전 장관과 박재완 전 장관을 영입했다.
전경련은 혁신위원회의 외부 인사로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 김기영 전 광운대 총장 등 3인을 위촉했다고 2일 밝혔다.이에 따라 전경련 혁신위원회는 구성이 완료됐으며 곧바로 활동을 시작할 계획이다.
전경련은 외부위원들에 대해 "객관성과 중립성을 갖추면서도 학식, 덕망뿐 아니라 다양한 경험을 갖춘 분들"이라며 "어려운 설득과정을 거쳐 위원으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허창수 회장이 위원장을 맡고 회장단 멤버 3명과 사회적으로 명망 있는 외부인사 3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된 혁신위원회를 꾸려 혁신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회장단 출신의 내부 혁신위원 3인은 박영주 이건산업 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이웅열 코오롱 회장이다. 권태신 신임 상근부회장은 위원회 간사를 맡는다.
혁신위원으로 활동할 외부인사 영입에는 허창수 회장과 권태신 부회장이 직접 발로 뛴 것으로 전해졌다.
허창수 위원장은 "앞으로 통렬한 반성으로 혁신의 길을 밝히겠다"면서 "환골탈태에 준하는 대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허 위원장은 "외부위원들께서 진솔한 의견과 참신한 해법으로 전경련 혁신에 일조해달라"고 당부했다.
혁신위는 다음주 중에 첫 회의를 열 예정이며, 첫 회의에는 혁신위에 힘을 실어주는 차원에서 전체 회장단 멤버들이 참석하는 방안이 추진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혁신위는 "사안의 긴박함을 감안해 빠른 시일 내에 전경련 현황과 혁신추진 경과, 혁신방향 및 추진계획 등을 논의하고, 곧바로 각계각층에 대한 외부의견 수렴 절차에 착수할 것"이라며 "의견 수렴과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전경련 혁신안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전국경제인연합회가 2일 외부 혁신위원으로 윤증현 전 장관, 박재완 전 장관을 영입했다. (사진=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