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 창업 50주년 기념식…김우중·전임원 500명 참석
대우 창업 50주년 기념식…김우중·전임원 500명 참석
  • 연성주 기자
  • 승인 2017.03.22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우중 어록' 헌정식도 마련
대우그룹 전직 임원들이 대우 창업 50주년을 맞아 22일 오후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기념식을 열었다.
1967년 김우중 전 회장이 설립한 대우실업에서 출발한 대우그룹은 올해로 50주년을 맞았다.
대우그룹은 설립 30여년만인 1998년 41개 계열사, 396개 해외법인을 거느린 재계 2위 대기업으로 급성장했으나, 외환위기 고비를 넘지 못하고 1999년 해체돼 각자도생의 길을 걸어왔다.
이날 행사에는 김우중 전 회장이 참석해 밝은 표정을 띤 채 전직 임원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눈 뒤 행사 내내 자리를 지켰다.
▲대우 창업 50주년 기념식이 22일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김우중 전 회장 등 500여명의 대우맨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열렸다.
또 이경훈 전 ㈜대우 회장, 김용원 전 대우전자 회장, 홍성부 전 대우건설 회장, 박성규 전 대우통신 회장, 윤영석 전 대우중공업 회장, 홍인기 전 대우조선해양 초대사장, 박용근 전 대우그룹 사장 등 회장단 멤버들을 비롯해 '대우맨' 총 500여명이 참석했다.
해마다 대우그룹의 창립기념일인 3월 22일이면 그룹 전직 임원들 100~200명 정도가 모여 만찬을 겸한 기념행사를 열어왔지만, 올해는 50주년이란 특별한 의미가 있는 만큼 행사 규모를 대폭 키웠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김우중 어록' 헌정식이 있었다. 김 전 회장은 1990년대 밀리언셀러에 오른 에세이집 제목이기도 한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 등의 명언을 남겼다.
대우 50주년을 기념해 제작한 다큐멘터리 '내 아버지의 연대기' 하이라이트 영상이 상영됐다.
또 '대우맨'들은 대우 배지를 달고 대우 가족의 노래를 함께 부르기도 했다.
대우의 한 전직 임원은 이날 기념식에 대해 "창업 50주년을 맞아 대우의 기업가정신을 계속 유지해보자는 회고와 다짐을 하는 자리"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요즘 기업가정신이 옛날만 못하고 많이 저하된 상황에서 대우의 '창조적 도전' 정신 등 세계를 향한 기업가정신을 되돌아본다면 의미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