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위 만난 상의 "정책 부작용 없도록 해달라"
일자리위 만난 상의 "정책 부작용 없도록 해달라"
  • 연성주 기자
  • 승인 2017.06.15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산업별 맞춤적용' 제안도
대한상공회의소 박용만 회장을 비롯한 회장단이 15일 서울 창성동 정부청사 별관에서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와 새 정부의 고용·노동정책에 대해 간담회를 진행했다.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문제, 최저임금 1만원으로의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에 대해 경제단체와 기업계 일각에서 반발이 나왔던 만큼 이날 대한상의가 어떤 입장을 보일지에 관심이 쏠렸다.
▲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대한상공회의소-일자리위원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
대한상의는 이번 간담회에서 최근 일자리 정책을 둘러싼 정부와 재계의 대립구도가 논란이 된 점을 의식한 듯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대한상의 박용만 회장은 공개 모두발언에서 "지금 시점에서 일자리 정책 개별 사안을 두고 찬성이냐 반대냐를 얘기하기는 이르다"며 "막연한 우려나 반대의 목소리를 내는 것은 적절치 않다. 일자리 정책 원칙에 인식을 같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비공개로 진행된 건의사항 전달 순서에서는 기업계가 현장에서 느끼는 어려움에 대한 의견도 쏟아졌다.
박 회장은 비공개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일자리 문제에 대한 인식을 공유했다"면서도 "대안을 내는 것은 상황에 맞춰서, 탄력적으로 하자는 얘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일자리위원회 이용섭 부위원장은 "첫 상견례였기 때문에 대한상의에서도 정부의 일자리창출 문제에 대해 공감을 표하면서 도울 일이 있으면 돕겠다는 얘기를 했다"면서도 "다만 일자리위원회가 소통하면서 일하면 좋겠다는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또 박 회장은 "정책의 불확실성을 제거해줬으면 좋겠다", "원칙과 현실의 문제를 조화롭게 다뤘으면 좋겠다" 등 기업계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이 부위원장은 설명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지역 상공회의소 회장단은 최저임금 문제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문제, 근로시간 단축문제 등에 대해 방향성에 대해서는 동의하면서도 "이런 정책들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부작용이 생기지 않도록 일자리위원회가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한 참석자는 건설업을 예로 들면서 "산업의 특성상 모든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한꺼번에 전환하기는 어렵다"며 "직군별, 산업별 특성을 고려해 맞춤형 대책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 부위원장은 "서로의 입장을 확인하고 공감대를 형성했다. 기업들도 자발적으로 비정규직을 정규직화하는 등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며 "이후 일자리위원회와 대한상의는 현안이 생기면 (수시로) 만나 의견을 나누기 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