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8 첫날 20만대 개통
갤노트8 첫날 20만대 개통
  • 연성주 기자
  • 승인 2017.09.16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예약 물량의 24%…번호이동 3만8천건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폰 갤럭시노트8가 시장에 풀린 첫날 20만대가 개통된 것으로 파악됐다.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예약 구매자 대상으로 갤노트8 사전 개통이 시작한 전날 이통 3사를 통해 개통된 물량은 약 20만대로 알려졌다. 삼성전자가 밝힌 전체 예약 물량 85만대의 24%에 해당된다.
상반기 전략폰 갤럭시S8의 첫날 개통량 26만대보다 적은 수치이지만, 갤노트8의 예약판매량이 S8보다 20만대가량 적은 점을 고려하면 고무적인 성적이다. 지난해 나온 전작 갤럭시노트7 첫날 개통량은 15만∼16만대로 알려졌다.
▲ 15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T타워에서 열린 갤럭시노트8 개통행사에서 고객들이 개통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
이동통신 3사에는 종일 개통 신청이 몰렸으나 별다른 차질 없이 개통이 이뤄졌다. 물량을 넉넉히 받은 일부 판매점에서는 예약 구매자가 아닌 일반 소비자를 대상으로 판매에 나서기도 했다.
시장의 분위기를 가늠하는 번호이동 수치도 크게 뛰었다.
전날 통신 3사의 번호이동 건수는 3만8452건으로 방송통신위원회가 과열 기준으로 보는 2만4000건을 훌쩍 넘었다. 갤럭시S8 개통이 시작한 4월 18일 4만6380건에 이어 올들어 두 번째다.
통신사별로 보면 KT가 612명 순증했고,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각각 435명, 177명 순감했다.

일부 유통망에서는 법적 상한선(33만원)을 뛰어넘는 불법 보조금이 등장했다.
지원금을 받는 번호이동의 경우 갤노트8 64GB의 실구매가가 40만∼50만원대까지 떨어진 곳도 있었다. 64GB 모델의 출고가가 109만원대인 점을 고려하면 공시 지원금 외에 보조금이 40만원 이상 추가로 지급된 셈이다.
갤럭시S8 보조금도 함께 뛰면서 10만∼20만원대에서 거래됐다.
대부분 시장 단속이 취약한 심야 시간대 밴드 등 SNS를 통해 치고 빠지는 '떴다방식' 영업이 이뤄진 것으로 파악된다.
방송통신위원회가 전날부터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했지만, 이번 주 LG V30가 출시되고, 대목인 추석 연휴가 다가오면서 이동통신시장은 당분간 술렁일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