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노트8, 전자파 안전 1등급
삼성전자 갤노트8, 전자파 안전 1등급
  • 황병우 기자
  • 승인 2017.09.18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제품 모두 전자파 흡수율 1등급…애플 아이폰7 시리즈 2등급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의 전자파 흡수율이 최신 프리미엄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국립전파연구원은 갤럭시노트8의 전자파 흡수율(SAR)이 0.211W/kg으로 1등급을 받았다고 최근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전자파 흡수율은 인체에 흡수되는 전자파량을 측정한 값으로, 통상 인체 1㎏에 흡수되는 전자파 에너지의 양(W)으로 표시한다. 이 수치가 클수록 전자파 영향도 크다는 뜻이다.
최대 SAR값이 0.8W/kg 이하면 1등급이고 0.8W/kg 이상 1.6W/kg 이하면 2등급이다. 전자파 흡수율이 1.6W/kg이 넘으면 제품을 판매할 수 없다.
갤럭시노트8과 하반기 함께 출시돼 경쟁하는 LG전자 V30는 KT와 LG유플러스에서 판매하는 제품은 각 0.579W/kg, 0.71W/kg으로 1등급을 받았고, SKT에서 파는 제품은 전자파 흡수율이 0.845W/kg으로 2등급을 받았다.
통신사 모델별로 전자파 흡수율이 다른 것은 사용하는 주파수가 다르기 때문으로 파악된다.
▲ 지난 12일 삼성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진행된 미디어데이에서 '갤럭시 노트8'을 소개하는 모습
갤노트8 다음으로 전자파 안전도가 높은 제품은 이달 20일 국내 시장에 나오는 소니 엑스페리아XZ1으로 0.305W/kg로 측정돼 1등급을 받았다.
애플의 아이폰 X는 아직 국내 출시 일정이 정해지지 않아 전자파 흡수율이 공개되지 않았지만 가장 최신 모델인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는 SAR이 각각 1.11W/kg과 1.188W/kg으로 모두 2등급이었다.
삼성전자는 특히 올해 상반기 출시된 갤럭시S8(0.546W/kg)을 포함해 전자파 등급제 대상인 휴대전화 모델 71개가 모두 1등급을 받았다.
우리나라는 2014년 8월부터 전자파 등급제를 시행하고 있으며 전자파 흡수율에서 국제권고기준(2W/㎏)보다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미국도 우리와 같은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전자파 흡수율이 등급 내에 있으면 건강에 영향을 미칠 정도의 차이는 없다"면서 "수치가 낮을수록 안전하므로 전자파 흡수율이 휴대폰을 선택하는데 고려사항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 지난 현지시간 1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 신사옥 애플파크에 있는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공개된 '아이폰X'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