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30, 삼성 갤노트8 '아성' 넘어설까
LG V30, 삼성 갤노트8 '아성' 넘어설까
  • 황병우 기자
  • 승인 2017.09.21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 판매 같은 날 개시…V30 예약 물량, G6의 1.5배
LG전자의 하반기 전략 프리미엄폰 V30가 21일 국내 이통 3사를 통해 정식 출시됐다. 삼성전자의 전략폰 갤럭시노트8도 이날 일반 판매에 나섰다.
사전 개통 수십만대로 순항 중인 갤노트8을 상대로 V30가 어떤 성적을 올릴지 주목된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15∼19일 나흘간(전산휴무일 17일 제외) 갤노트8의 개통 물량은 약 40만대로 추정된다. 이는 전작 갤노트7의 전체 예약 물량을 웃도는 수치다.
삼성전자가 밝힌 갤노트8의 전체 예약 판매량은 85만대다. 사전 개통 기간 절반 정도가 개통된 셈인데 미개통 물량의 상당수는 중복 신청으로 인한 허수로 분석된다.
여기에 일부 통신사의 개통 작업 지연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21일부터는 예약 구매자가 아닌 일반 소비자도 전국 유통점에서 갤노트8을 구매할 수 있다.
하지만 사전 개통으로 상당수 물량이 시장에 풀리면서 일선 판매점에서는 이미 일반 판매가 이뤄지고 있어 시장 분위기는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관심사는 LG V30의 성적표다.
▲ LG전자는 하반기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V30를 21일 국내 출시했다.
V30는 예약 판매가 진행된 지난 14∼20일 상반기 전략폰 G6의 1.5배 정도 되는 판매량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루 최대 예약 판매량은 약 1만5000대로 전해졌다.
V30 출시를 앞두고 이동통신시장은 갤노트8 개통으로 이미 예열이 된 상태다.
이통 3사의 번호이동 수치는 17일을 제외하고 15∼19일 나흘간 평균 2만9120건을 기록했다. 방송통신위원회가 과열 기준으로 보는 2만4000건을 뛰어넘는 수치다.
예판 기간 집단상가와 SNS 유통망 등을 중심으로 상한선(33만원)을 뛰어넘는 보조금이 풀리면서 V30 64GB 모델의 경우 실구매가가 출고가(94만9300원)의 절반 이하로 떨어지기도 했다.
▲ 아이폰X(텐), 아이폰8플러스, 아이폰8 (왼쪽부터)
지난 2분기까지 9분기 연속 스마트폰 사업에서 적자를 이어간 LG전자는 V30로 반등을 기대하고 있다.
출고가가 갤노트8보다 15만원 이상 저렴한 데다 가벼운 무게(158g)와 얇은 두께(7.3㎜) 등 디자인은 물론 오디오와 비디오 성능에서 충분한 경쟁력을 갖췄다는 게 내부 평가다.
또한, 구매자에게 1년간 분실·파손 보험료의 50%를 지원하는 등 고객 혜택도 강화했다.
하지만 갤노트8의 기세가 여전한 데다 이르면 내달 출시되는 아이폰8·아이폰8플러스에 프리미엄폰 대기 수요가 몰릴 가능성이 있어 쉽지 않은 경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