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바이오시밀러 유럽 매출 5배 증가
삼성 바이오시밀러 유럽 매출 5배 증가
  • 황병우 기자
  • 승인 2017.10.25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유럽서 매출 3000억원 달성…'베네팔리' 성공적, 반면 '플락사비'는 부진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베네팔리'와 '플릭사비'가 올해 3분기까지 유럽에서 3000억원에 가까운 매출을 올려 성장세를 이어간 것으로 집계됐다.
 
25일 바이오업계에 따르면 바이오젠은 실적 발표를 통해 베네팔리가 올해 3분기 9920만달러(한화 약 112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3070만달러) 3.2배 규모로 늘어난 수준이다. 분기 최대 매출이기도 하다.
 
상반기 매출치를 더한 베네팔리의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2억5320만달러(2800억원)로 집계됐다. 지난해 유럽에서 올린 연간 매출(1억60만달러)의 2배를 넘겼다.
 
플릭사비는 올해 3분기 유럽에서 220만달러(2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3분기 누적 매출액은 470만달러(54억원)다.
 
▲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바이오에피스 통합사옥
  
이로써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올해 3분기까지 유럽에서 베네팔리, 플릭사비로 총 2억5790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한화로는 2910억원에 달해 3000억원에 근접했다.
 
지난해 베네팔리와 플릭사비의 3분기 총 누적 매출액이 4800만달러(540억원)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1년 새 5배 규모로 불어난 셈이다.
 
이 같은 성장에는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첫 번째 바이오시밀러 베네팔리의 역할이 큰 것으로 평가된다.
 
베네팔리는 유럽에서 가장 먼저 출시된 엔브렐 바이오시밀러로, '퍼스트무버' 지위를 내세워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바이오시밀러 업계에서는 시장에 가장 먼저 진입한 제품이 우위를 차지하는 경우가 많다. 엔브렐은 다국적제약사 암젠이 개발해 화이자가 판매하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다.
 
단 플릭사비의 매출은 여전히 부진한 상태다. 플릭사비는 지난해 5월 유럽에서 허가를 받고 3분기부터 본격적인 매출이 나오기 시작했으나 여전히 숫자가 미미하다.
 
업계에서는 플릭사비의 경우 앞서 출시된 셀트리온의 램시마의 장벽에 막혀 고전하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플릭사비와 램시마는 모두 다국적제약사 얀센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레미케이드'의 바이오시밀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