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8 예판 부진…개통 행사도 '시들'
아이폰8 예판 부진…개통 행사도 '시들'
  • 황병우 기자
  • 승인 2017.10.31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통신 3사, 지난해 보다 기념 행사 규모 축소…아이폰X으로 관심 분산 때문
아이폰8의 예약판매가 지지부진한 가운데 이동통신사들의 개통 기념행사도 예년보다 축소될 전망이다.
 
아이폰8이 출시되기 전부터 또 다른 신작인 아이폰X(텐)으로 관심이 옮겨가는 모양새다.
 
31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이동통신 3사는 아이폰8 출시일인 다음 달 3일 일제히 고객 초청 개통 행사를 연다.
 
KT는 출시일인 3일 오전 8시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사전 예약 고객 100명을 초청해 개통 기념행사를 연다. 선착순 1호 가입자에게는 7만원대 데이터 요금제(데이터선택 76.8) 1년 지원과 애플워치3 등 150만원 상당의 경품을 준다.
 
초청 인원은 지난해 아이폰7 출시 때와 동일하지만, 경품 혜택은 줄었다. 지난해에는 아이폰7 1호 개통자에게 아이패드를 포함해 230만원 상당의 혜택을 줬다.
  
▲ 지난 해 10월 광화문 KT스퀘어 외부에서 아이폰 7, 7 Plus 사전 예약 고객들이 줄을 서서 개통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
 
SK텔레콤은 초청 인원과 경품 규모를 모두 줄였다. 지난해에는 150여명을 초청해 1호 개통자에게 200만원 상당 여행 상품권, 2호 고객에게는 100만원 상당의 명품 가방을 줬지만, 올해는 40명만 초청한다.
 
이 가운데 추첨으로 21명을 선정해 1등에게 150만원 상당의 맥북 에어(256GB), 2등에게는 100만원 상당의 아이패드 프로 12.9 등 경품을 준다.
 
LG유플러스도 개통 행사를 준비 중이지만 지난해보다 규모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에는 전국 9개 매장에서 아이폰7 출시 행사를 열고 1호 고객에게 애플워치와 에어팟 등 60만원 상당의 사은품을 줬다.
 
지난 27일 시작한 아이폰8 예약판매 실적은 아이폰7의 60∼70%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달 뒤 나올 아이폰X으로 대기 수요가 분산된 데다 제품 자체에 대한 기대치가 낮아 판매가 부진한 것으로 분석된다.
 
업계 관계자는 "아이폰7의 경우 예약판매 실적이 전작의 두 배에 달했지만, 아이폰8는 예판 열기가 뜨겁지 않아 개통 행사 규모도 자연스레 줄었다"며 "아이폰X으로 관심이 분산된 영향도 있다"고 전했다.
 
▲ 애플 아이폰X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