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거침없는 질주… 2556.47 마감
코스피 거침없는 질주… 2556.47 마감
  • 연성주 기자
  • 승인 2017.11.01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와 외국인 힘입어 나흘째 사상 최고치…삼성전자 280만원대 진입
코스피가 연일 거침없는 질주를 하고 있다.
 
코스피는 1일 정보기술(IT) 대형주 랠리와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단숨에 2550선까지 가볍게 뛰어오르며 나흘째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33.04포인트(1.31%) 오른 2556.47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세운 종가 최고치 기록(2523.43)과 장중 최고치 기록(2528.32)을 30포인트가량 끌어올렸다.
 
 
▲ 코스피가 1일 단숨에 2550선으로 뛰어오르며 나흘째 사상최고치 행진을 이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33.04포인트(1.31%) 오른 2556.47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직원들이 주가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연합)
 
전날 장중 및 종가 기준 모두 신기록을 내며 2520대에 안착한 지수는 이날도 전장보다 12.54포인트(0.50%) 상승한 2535.97로 장을 열었다.
 
이후 외국인 매수세가 거세지면서 상승 폭을 키워 2540선을 넘어 2550선마저 뚫었고 장 마감 때까지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마감 기준 코스피 상장사 전체 시가총액은 1664조9010억원으로 전날 나온 기존 최대치(1642조2850억원) 기록을 경신했다.
 
전날 미국 뉴욕 증시에서 기업 실적 호조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동결 기대감에 주요 지수가 일제히 상승한 것이 한껏 달아오른 코스피에 훈풍을 더했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실적시즌 랠리와 수출지표 호조, 한중관계 개선 기대감 등 호재 속에 IT 대형주가 크게 상승하면서 코스피가 2,550선을 넘었다"며 "외국인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시총 상위종목들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고 분석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3072억원어치를 사들이는 등 나흘 연속 '사자'에 나서며 상승 동력을 제공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2358억원과 1117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삼성전자(3.85%)와 SK하이닉스(3.77%)가 나란히 3% 넘게 올랐다.
 
전날 배당 확대 등 주주환원 정책을 발표한 삼성전자는 사상 처음으로 280만원대에 진입했다.
 
다른 시총 상위주 가운데 삼성바이오로직스(5.73%)와 LG화학(2.73%), 삼성생명(1.85%), KB금융(1.03%), 삼성물산(1.01%) 등도 오름세를 탔다.
 
반면 네이버(-3.80%), 한국전력(-1.66%), 현대모비스(-0.56%), 포스코(-0.46%) 등은 내렸다.
 
업종별로는 정보기술(IT)·반도체 대형주 상승에 힘입어 전기·전자가 3.70% 상승했고 코스피 상승 덕에 증권도 2.40% 올랐다.
 
의약품(4.16%), 제조(2.16%), 은행(1.27%), 종이·목재(1.13%), 화학(0.96%), 섬유·의복(0.78%), 금융(0.70%)도 강세를 보였다.
 
이에 비해 전기가스(-1.36%), 음식료품(-1.32%), 운수창고(-1.10%), 서비스(-0.89%), 운송장비(-0.40%) 등은 하락했다.
 
코스닥 지수도 전장보다 1.57포인트(0.23%) 오른 695.77로 마감해 연중 최고치 행진을 이어갔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45포인트(0.35%) 오른 696.65로 출발해 강보합세를 유지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주 중에서 포스코켐텍(4.09%), 신라젠(1.93%), 바이로메드(1.55%), 컴투스(0.52%) 등이 올랐고 코미팜(-1.75%), 로엔(-1.60%), 파라다이스(-1.49%) 등은 떨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