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85.3%, 코로나19 의심시 "비대면진료 활용 의향있다"
국민 85.3%, 코로나19 의심시 "비대면진료 활용 의향있다"
  • 이광재 기자
  • 승인 2020.05.2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입 긍정 62.1% vs 부정 18.1%, 긍정 이유‘시간‧비용 절약’57.7%
도입 의료산업 발전·K-헬스기업 해외진출에 도움
만성질환자-노인‧장애인-도서‧벽지부터 점진적 도입 필요

우리 국민의 85.3%는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을 경우 ‘비대면진료를 활용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활용할 의향이 없다’는 응답(14.7%)에 비해 5.8배나 높다.

전경련은 28일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102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비대면진료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위와 같이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는 의료진-환자간 비대면진료를 금지하고 있으나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안전성 확보가 가능한 경우 전화상담 또는 처방을 받을 수 있도록 한시적으로 이를 허용하고 있다.

(사진=인텔)
(사진=인텔)

비대면진료는 환자가 직접 병·의원을 방문하지 않고 통신망이 연결된 모니터 등 의료장비를 통해 의사의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제도다.

코로나19 의심증상시 비대면진료 활용 의향 (제공=전경련)
코로나19 의심증상시 비대면진료 활용 의향 (제공=전경련)

조사 결과 국민들은 비대면진료 도입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입 긍정의견이 62.1%로 부정의견 18.1%에 비해 약 3.4배 높았다.

비대면진료 도입에 긍정적인 이유는 병원방문에 따른 시간·비용 등을 절약할 수 있어서(57.7%), 의료접근성이 떨어지는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어서(21.7%), 대면진료보다 의료비를 절감할 수 있어서(10.8%), 의료산업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어서(9.8%) 순으로 응답했다.

긍정의견 비율을 연령대별로 보면 40대 이상은 65.5%가 도입에 긍정적인 반면 40대 미만은 55.6%가 긍정적으로 상대적으로 병원방문 경험이 많은 40대 이상이 비대면진료 도입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비대면진료 도입에 부정적인 이유는 오진 가능성이 높아서(51.1%), 대형병원 환자 쏠림에 따른 중소병원 도산 우려로(23.6%), 의료사고 발생시 구제받기 어려울 수 있어서(17.8%), 의료정보 입력·전달과정의 개인정보 유출 우려로(7.5%) 순으로 나타났다.

비대면진료 도입 긍정 이유(좌)/비대면진료 도입 부정 이유(우) (제공=전경련)
비대면진료 도입 긍정 이유(좌)/비대면진료 도입 부정 이유(우) (제공=전경련)

우리나라에 비대면진료가 도입될 경우 ‘활용할 의향이 있다(72.7%)’는 응답이 ‘없다(27.3%)’는 응답에 비해 약 2.7배 높았다. 또 비대면진료를 활용할 의사가 없다고 답한 응답자 중 절반 가까이(47.2%)는 비대면 진료시의 오진가능성, 의료사고 문제 등에 대한 각종 부작용이 해소된다면 활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향후 비대면진료 도입시 활용 의향 (제공=전경련)
향후 비대면진료 도입시 활용 의향 (제공=전경련)

한편 비대면진료 도입이 우리나라 의료산업 발전 및 헬스케어 기업들의 해외진출에 도움이 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도움이 된다는 의견(72.7%, 매우도움(42.2%), 다소도움(30.5%))이 도움 안 된다는 의견(9.5%)보다 7.7배가량 많았다.

향후 비대면진료 도입을 위한 과제로는 ‘만성질환자, 노인·장애인, 도서·벽지 등을 시작으로 한 점진적 도입’(46.7%), ‘우수 의료기기 보급 등을 통한 오진 가능성 최소화’(21.5%), ‘의료사고 책임소재 명확화를 위한 법제도 정비’ (20.3%), ‘대형병원 쏠림현상 방지방안 마련’(11.5%) 등이 제시됐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비대면진료에 대한 국민들의 긍정적 인식이 큰 만큼, 도입에 따른 부작용 방지방안 마련을 전제로 관련 규제를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이번 조사결과를 평가했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