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대기업집단 내부거래 94% 수의계약…900여곳 경쟁입찰 없이 진행
작년 대기업집단 내부거래 94% 수의계약…900여곳 경쟁입찰 없이 진행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06.24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O스코어, 55개 그룹 계열사 2113곳 2019년 내부거래 계약 조사…SK그룹, 40조원 1위
신세계·네이버·이랜드·한국테크놀로지그룹 등 17개그룹 100% 수의계약
거래대금 클수록 수의계약 비중 증가…100억 이상시 90% 이상 무경쟁 방식
CEO스코어 조사에 따르면, SK그룹이 가장 많은 수의계약 금액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파이낸셜신문DB)
CEO스코어 조사에 따르면, SK그룹이 가장 많은 수의계약 금액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파이낸셜신문DB)

지난해 국내 대기업집단 중 부영과 이랜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등 17개 그룹이 지난해 내부거래의 100%를 수의계약으로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SK그룹은 수의계약 금액이 40조원을 넘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2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 가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64개 대기업집단 중 총수가 있는 55개 그룹 2113개 계열사의 내부거래 형태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내부거래 금액 167조4925억 원 중 94.0%(157조3603억 원)가 수의계약인 것으로 집계됐다.

55개 그룹 중 수의계약 비중과 상관없이 금액 규모가 가장 큰 곳은 SK로 40조1184억 원에 달했다. 전체 내부거래(40조7273억 원) 중 98.5%가 수의계약이었다.

이어 현대차(33조7549억 원, 91.4%)와 삼성(24조8806억 원, 99.3%), LG(12조3963억 원, 82.9%) 등의 수의계약 규모가 10조 원 이상이었다.

55개 그룹 가운데 17곳은 계열사 간 내부거래의 100%가 수의계약으로 이뤄졌다.

각각 신세계와 네이버, 하림, 금호아시아나, 금호석유화학, 중흥건설, 이랜드, 현대백화점, 아모레퍼시픽, 넷마블, 동국제강, 하이트진로,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넥슨, 부영 등이며, 이 중 신세계가 2조3712억 원으로 거래 규모가 유일하게 1조 원을 넘었다.

또 네이버와 중흥건설, 현대백화점, 아모레퍼시픽, 넷마블, 금호석유화학, 넥슨, 다우키움, 부영, IMM인베스트먼트 등 10곳은 내부거래를 100% 수의계약으로 진행했고 대금 지급도 전액 현금으로 지급했다.

반면 한라는 수의계약 비중이 42.6%로 가장 낮았고, 한진(44.0%)과 미래에셋(49.7%)도 50% 미만이었다.

대기업집단 국내계열사간 내부거래 계약 현황 (단위:10억원) (자료=CEO스코어)
대기업집단 국내계열사간 내부거래 계약 현황 (단위:10억원) (자료=CEO스코어)

기업별로는 2113개 사 중 922곳(43.6%)의 수의계약 비중이 100%를 기록했다.

이 중 SK에너지가 17조5914억 원의 내부거래를 전부 수의계약으로 거래했고, 현대모비스도 12조7733억 원으로 10조 원을 넘었다.

이어 SK인천석유화학(5조4477억 원), 삼성물산(5조481억 원), 현대오일뱅크(3조9520억 원), LG전자(3조3279억 원), SK종합화학(2조8003억 원), 삼성전자(2조3895억 원), 삼성엔지니어링(2조2589억 원), 현대자동차(1조8684억 원) 등의 순으로 수의계약 금액이 많았다.

한편 오너일가가 지분율 보유하고 있는 회사의 경우 거래대금이 커질수록 수의계약을 통한 내부거래가 활발히 이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오너일가가 지분을 가지고 있는 기업들의 경우 계열사 일감 규모가 100억 원 이상일 경우 90% 이상 수의계약으로 진행됐다. 특히 400억 원 이상 500억 원 미만일 경우 95.9%로 가장 높았고, 500억 원을 넘을 경우에도 94.6%가 수의계약으로 진행됐다.

반면 규모가 100억 원 미만일 경우에는 20억 원 미만 88.6%, 20억~40억 원 미만 88.8%, 40억~60억 원 미만 90.6%, 60억~80억 원 미만 88.6% 등 상대적으로 수의계약이 적었다. 

CEO스코어 박주근 대표는 "이번 조사에서 오너일가가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회사의 경우 거래대금이 커질수록 수의계약을 통한 내부거래가 활발히 이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