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남아공 통신사 rain에 아프리카 최초 5G 단독모드(SA) 구축
화웨이, 남아공 통신사 rain에 아프리카 최초 5G 단독모드(SA) 구축
  • 정성훈 기자
  • 승인 2020.07.21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아공이 아프리카의 첫 5G 단독모드(SA) 상용화 국가가 됐다.

화웨이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이동통신사 레인(rain)에 아프리카 최초의 5G 단독모드(SA) 네트워크를 성공적으로 구축했다고 21일 밝혔다.

현재 레인은 남아공 케이프타운의 시 포인트(Sea Point), 클레어몬트(Claremont), 굿우드(Goodwood), 벨빌(Bellville), 더반빌(Durbanville), 케이프타운 시티 센터 등 케이프타운 주요 지역에 5G 단독모드(SA)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5G 단독모드(SA) 네트워크는 레인이 확보하고 있던 기지국들에 구축됐다. 이를 통해 레인은 서비스 지역 내에서 고정무선접속(FWA, Fixed Wireless Access) 서비스 품질을 더욱 강화했다.

5G 단독모드(SA)는 향상된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능과 모바일 엣지 컴퓨팅(MEC)을 지원하는 5G 네트워크의 최신 서비스 방식이다. 화웨이의 통합된 코어 솔루션(Converged Core Solution)과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Massive MIMO) 기술을 적용한 5G 단독모드(SA)를 통해 레인은 초저지연과 더 높은 용량을 요구하는 새로운 비즈니스 아이디어를 실현하고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카야 디랭가(Khaya Dlanga) 레인 최고마케팅책임자는 "5G 단독모드는 업링크율 증대, 보다 낮은 지연시간(레이턴시), 신뢰성 향상 등 5G 네트워크 성능을 월등히 높여준다"며 "레인은 다양한 기업용 및 가정용 광대역 서비스를 제공하고 소비자들이 하이엔드 클라우드 VR 및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화웨이와 함께 구축한 5G 단독모드 네트워크는 5G가 남아공의 4차산업혁명 미래를 실현하는 데 얼마나 강력한 힘을 발휘하는지 증명할 것"이라며 "글로벌 5G 솔루션을 선도하는 화웨이의 5G SA 솔루션을 통해 레인은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스마트 헬스케어, 스마트 항만, 스마트 광업, 스마트 제조 등 다양한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앞으로도 신뢰할 수 있는 전략적 파트너와 협력해 5G 네트워크를 더욱 널리 보급하고 고객에게 최고의 서비스와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