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 사양 기본 탑재로 상품성↑"…기아차, 2021년형 K7 선보여
"고급 사양 기본 탑재로 상품성↑"…기아차, 2021년형 K7 선보여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10.12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기 날개 형상화한 패턴의 '커스텀 그릴'과 외장 컬러 2종 새롭게 적용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전자식 변속 레버 등 고객 선호 사양 기본 탑재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 음성 인식 제어 확대로 운전 편의성 향상
소음진동 개선으로 주행감각 및 상품성 향상…다양한 금융 프로그램 운영
기아차가 고객 선호 사양들을 기본으로 탑재하고 상품성을 강화한 2021년형 K7을 출시했다. (사진=기아차)
기아차가 고객 선호 사양들을 기본으로 탑재하고 상품성을 강화한 2021년형 K7을 출시했다. (사진=기아차)

기아자동차가 새로운 디자인의 라디에이터 그릴을 추가하고 고객 선호 사양을 기본 적용해 고객만족도와 상품성을 강화한 준대형 세단 2021년형 K7을 선보이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12일 밝혔다.

기아차는 2021년형 K7에 시그니처인 인탈리오(음각) 라디에이터 그릴을 바탕으로 항공기 날개를 형상화한 패턴을 반복 적용한 '커스텀 그릴'을 새롭게 추가하고 신규 외장 색상 2종인 스틸 그레이와 인터스텔라 그레이를 적용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이와 함께 고객 선호 편의 사양인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EPB), 전자식 변속 레버(SBW), 패들 쉬프트, 고성능 공기 청정 필터를 가솔린 모델과 하이브리드 모델에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2021년형 K7에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 Forward Collision-Avoidance Assist-Junction Turning)를 신규 탑재해 교차로에서 좌회전 시 맞은편에서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감지될 경우 자동으로 제동을 지원한다. 

또한 음성 인식 차량 제어 범위를 확대해 운전자가 음성으로 창문을 여닫을 수 있고 시트 및 스티어링 휠 열선 기능과 통풍 기능을 켜고 끄는 것이 가능하다. 편안한 승차감과 주행 성능 강화를 위해 리어 글라스 두께와 운전석 휠 가드 흡음 면적을 증대하는 등 소음진동(NVH, Noise-Vibration-Harshness)도 개선했다.

이 밖에도 기아차의 커스터마이징 브랜드인 튜온을 통해 뒷좌석에서 미디어 시청이 가능한 후석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은 10.1인치의 화면에서 USB와 외부기기를 연결해 다양한 미디어 감상, Wi-Fi나 미러링 기능(안드로이드만 지원)을 통한 커넥티비티, 언어·블루투스·네트워크·전원·시스템 초기화 등의 설정 기능 등을 제공한다. 

2021년형 K7 실내 (사진=기아차)
2021년형 K7 실내 (사진=기아차)

2021년형 K7의 가격은 가솔린 2.5 모델의 경우 프레스티지 3244만원, 노블레스 3387만원, X에디션 3524만원이고, 가솔린 3.0 모델은 노블레스 3613만원, 시그니처 3819만원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프레스티지 3639만원 노블레스 3816만원, 시그니처 4032만원으로 책정됐다.

한편 기아차는 2021년형 K7 출시에 맞춰 최저 1.0% 저금리 또는 최장 60개월까지 할부 기간을 선택할 수 있는 1∙2∙3 스마트 저금리 할부(현대M계열 카드 선수금 10% 이상 전액 결제 시) 서비스, 레드멤버스 전용카드 1500만원 이상 결제 및 세이브오토 이용 고객에게 30만원 차량 할인과 30만원 캐시백 등 구매 지원 금융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2021년형 K7은 새로운 디자인과 색상으로 고객의 선택 폭을 넓히고, 선호 편의 사양을 기본 탑재해 준대형 세단의 수준을 또 한번 높였다"며 "앞으로 K7에 관심있는 고객들의 구매 지원을 위해 다양한 판촉 프로그램을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