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트로의 귀환"…'SPEED 010'·'TTL' 등 SKT 옛 브랜드 재등장
"레트로의 귀환"…'SPEED 010'·'TTL' 등 SKT 옛 브랜드 재등장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11.01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Z세대가 주도하는 레트로 열풍…전 세대에 친숙한 예전 SKT 브랜드 소환
스마트폰 케이스 10종, 블루투스 이어폰 케이스 5종, 스트랩 2종으로 구성
카카오메이커스서 온라인 판매…SKT 플래그십 매장 'T 팩토리'서도 구매 가능
SPEED, TTL, june 등 추억의 SKT 브랜드 디자인이 적용된 스마트폰 케이스 (사진=SKT)
SPEED, TTL, june 등 추억의 SKT 브랜드 디자인이 적용된 스마트폰 케이스 (사진=SKT)

"또 다른 세상을 만날 땐 잠시 꺼두셔도 좋습니다 SPEED 010", "메이드 인 트웬티 TTL", "오른쪽으로 고개를 돌렸을 때 준을 만났다 june", "생각대로 T" 등 고객들로부터 오랫동안 사랑받았던 추억의 SKT 브랜드가 돌아왔다.

SK텔레콤은 MZ세대가 주도하는 레트로(Retro, 복고) 트렌드를 반영해 전 세대에 친숙한 1990~2000년대 SKT 브랜드 로고로 디자인된 액세서리를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레트로 액세서리는 카카오톡 내 '메이커스'와 SKT가 서울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 역 인근에 새롭게 오픈한 홍대 플래그십 매장 'T 팩토리'에서 구매할 수 있다.

MZ세대는 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 출생한 Z세대를 지칭하며, 이들은 예전에 한 시대를 풍미했던 소주, 밀가루, 음료 브랜드를 소비하며 즐기고 있다.

SK텔레콤은 1984년 설립 후 지금까지 고객들로부터 대한민국 이동통신 기업으로 인정받는데 큰 역할을 한 인기 브랜드들을 소환했다.

대표적으로 1997년 SK텔레콤으로 사명 변경과 동시에 선보인 대표 브랜드 'SPEED(스피드)', 1999년 신세대를 위한 신개념 이동전화 브랜드 'TTL(티티엘)', 2001년 청소년 전용 브랜드 'ting(팅)', 2002년 모바일 멀티미디어 브랜드 'june(준)' 등이다. 

SK텔레콤이 선보인 레트로 액세서리 상품 이미지. 이번에 출시되는 레트로 액세서리는 스마트폰 케이스 10종, 블루투스 이어폰 케이스 5종, 스트랩(끈) 2종으로 SPEED, TTL, june 등 추억의 SKT 브랜드 디자인이 적용됐다. (사진=SKT)
SK텔레콤이 선보인 레트로 액세서리 상품 이미지. 이번에 출시되는 레트로 액세서리는 스마트폰 케이스 10종, 블루투스 이어폰 케이스 5종, 스트랩(끈) 2종으로 SPEED, TTL, june 등 추억의 SKT 브랜드 디자인이 적용됐다. (사진=SKT)

이번에 출시되는 레트로 액세서리는 스마트폰 케이스 10종, 블루투스 이어폰 케이스 5종, 스트랩(끈) 2종으로 SK텔레콤의 친숙한 브랜드들을 재해석한 디자인으로 구성되어 있다.

스마트폰 케이스의 판매가는 1만3000원 또는 1만9000원으로 갤럭시S20, 갤럭시노트20, 아이폰12, 아이폰11, 아이폰SE, LG벨벳 등 대표 스마트폰 기종에서 사용할 수 있다.

블루투스 이어폰 케이스는 1만4000원으로 에어팟과 갤럭시버즈 전용 상품이다. 신규 스마트폰, 이어폰에서도 이용 가능한 상품군이 계속 추가될 예정이다.

문갑인 SK텔레콤 스마트디바이스본부장은 "지난 수십년간 SK텔레콤 브랜드를 사랑해 주신 고객분들께 감사하는 의미로 레트로 액세서리를 출시했다"며 "전 세대에게 두루 사랑받는 기업을 목표로 늘 친숙한 브랜드로 고객에게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