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농림축산식품부 맞손…"국산 농산물 소비 촉진"
GS리테일-농림축산식품부 맞손…"국산 농산물 소비 촉진"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11.09 13:4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 THE FRESH, 농축산물 소비 촉진 행사 '대한민국 농할 갑시다-김장대축제' 진행
김장과 관련된 배추, 무, 쪽파 등 각종 채소 및 돼지고기를 할인 가격으로 판매
지난 8월 ‘대한민국 농할 갑시다’ 행사 통해, 관련 행사 상품 전년대비 83.3% 신장
카드사 연계 할인, 할인, 덤 증정 등을 통해 국내 소비 활성화에 큰 기여 예상
GS더프레시가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진행하는 '대한민국 농할 갑시다 - 김장대축제' 행사 홍보 이미지 (자료=GS더프레시)
GS더프레시가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진행하는 '대한민국 농할 갑시다 - 김장대축제' 행사 홍보 이미지 (자료=GS더프레시)

GS리테일이 농림축산식품부와 손잡고 김장 시즌 농축산물 할인 판매를 통해, 생산자에게는 판로 지원 및 소비자에게는 알뜰 쇼핑 활동 지원에 나선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슈퍼마켓 GS THE FRESH(GS더프레시)는 김장에 필요한 각종 채소와 돼지고기 등을 할인 판매하는 '대한민국 농할 갑시다-김장대축제' 행사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대한민국 농할 갑시다'는 지난 8월부터 국산 농축산물 소비 활성화를 위한 대국민 행사로 진행해 왔으며, 이번에는 이달 11일부터 12월 1일까지 3주간, 지역별(수도권, 중부, 남부) 김장 시즌에 따라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GS더프레시 판매데이터를 살펴보면, 8월 12일부터 3주간 진행된 '대한민국 농할 갑시다' 행사로 인해 채소, 양곡, 과일, 축산 행사 상품이 전년대비 83.3% 신장하는 성과를 보였다. 또한, 주차별 농산, 축산, 양곡, 친환경 등 다양한 테마로 행사를 진행해 생산자들의 판로 지원 및 고객에게는 알뜰 쇼핑 기회를 제공해 높은 반응을 얻었다.

특히, 지난 7월 전라남도 농·수·축산물 구매 및 동반성장을 위해 맺은 업무 협약으로, 해당 산지 우수 상품 공급을 통해 고객은 선도 높은 양질의 상품을 알뜰한 가격으로 구입이 가능하고, 지역 생산자는 판로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GS더프레시는 코로나19 등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고자 하는 취지로 11월 한 달간 코리아세일페스타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농축수산 식품을 최대 50% 할인전, 유명산지 사과 대축제 및 과일+수산물 대축제 등을 통해 다양한 행사 상품을 가까운 점포에서 구입하는 것도 쇼핑의 재미를 더해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성주 GS리테일 농산팀장은 "수차례 태풍과 역대 최대 54일의 장마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생산자분들에게 판로 확대를 제공하고, 소비자분들에게는 알뜰한 구매 활동으로 이어 질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며 "다양한 생산지 방문, 시장조사 등을 통해 고객들에게 신선하고, 맛있는 상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0-11-09 17:26:17

유교문화권의 24절기중 하나인 입동. 양력 2020년 11월 7일(음력 9월 22일)은 입동(立冬)입니다. 한국은 전통적으로 입동즈음에 전국적인 김장철에 들어갑니다. 지구 온난화 현상으로 김장이 늦어지기도 합니다.유교경전 예기(禮記)에서 설명하는 입동(立冬)에 대한 내용입니다.

是月也 以立冬 先立冬三日 太史謁之天子曰 某日立冬 盛德在水. 이 달에는 입동이 있으므로 입동 3일전에 태사가 천자를 뵙고 말하기를, "모일(某日)은 입동입니다. 천지의 성덕이 수위(水位)에 있습니다."고 한다.또한 賞死事 恤孤寡[나라일을 위해 죽은자를 상주고 그 고아와 과부를 구휼(救恤)한다]고 서술되어 있습니다.

blog.daum.net/macmaca/3094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