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매체들, 넷플릭스로 글로벌 인기 확인한 K-콘텐츠에 주목
미국 매체들, 넷플릭스로 글로벌 인기 확인한 K-콘텐츠에 주목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12.3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스(VICE), 작년 대비 넷플릭스를 통한 아시아 전역의 K-콘텐츠 시청량 4배 증가 보도
더 버지(THE VERGE), 올해를 장식한 10편의 콘텐츠 중 한국 영화 '#살아있다' 추천하기도
북미 및 유럽에서도 2.5배 높아진 시청량 기록하며, 인기 장르로서 K-콘텐츠 인식 확산
홍콩, 태국 등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시즌 2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홍콩, 태국 등에서 큰 인기를 끌었던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시즌 2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올해 온라인을 통한 영상 콘텐츠 소비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넷플릭스를 통한 K-콘텐츠가 상당히 주목받고 있다. BTS와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오스카상을 수상한 것도 K-콘텐츠 확산에 기폭제가 됐다는 평가다.

넷플릭스는 북미 지역의 유명 디지털 매체인 '바이스(VICE)'가 최근 아시아 전역에서 일고 있는 한국 드라마의 폭발적인 인기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고 30일 밝혔다.

'바이스'는 올 한 해 넷플릭스를 통한 아시아권의 K-콘텐츠 시청량이 크게 증가했음을 언급하며, K-콘텐츠가 세계적으로 확산될 수 있었던 주요한 배경으로 넷플릭스의 역할을 강조했다.

해당 매체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대비 올해 아시아 지역의 K-콘텐츠 시청량은 4배 가량 증가했다. 아울러 올해 1월, 2월과 비교해, 3월부터 7월간의 K-콘텐츠 시청량이 아시아 전역에서 평균적으로 150%가량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의 이동제한 조치와 맞물려 다양한 콘텐츠를 시차 없이 즐길 수 있는 넷플릭스를 통해 K-콘텐츠가 더욱 넓게 확산될 수 있었음을 시사했다. 더불어 아시아를 넘어 미국, 캐나다, 포르투갈, 스페인 등 북미와 유럽에서도 2.5배 증가한 시청량을 강조하며, 서구권에서도 K-콘텐츠가 하나의 인기 장르로서 인식되고 있음을 설명했다.

또한 해당 매체는 아카데미를 휩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을 비롯해 BTS(방탄소년단)의 빌보드 차트 석권 등 한류가 세계적인 문화 현상임을 짚으면서, 넷플릭스를 통해 영화는 물론 TV 시리즈로도 한류의 외연이 확장되고 있음을 언급했다.

이어 넷플릭스를 통해 아시아 5개국 이상에서 큰 인기를 얻었던 한국 드라마 10편으로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시즌2 및 '보건교사 안은영'을 포함해 '사이코지만 괜찮아', '더 킹: 영원한 군주', '청춘기록', '스타트업', '부부의 세계' 등을 소개했다.

넷플릭스를 통한 K-콘텐츠 인기에 대해 소개한 '바이스'의 기사 (자료=바이스 홈페이지 캡처)
넷플릭스를 통한 K-콘텐츠 인기에 대해 소개한 '바이스'의 기사 (자료=바이스 홈페이지 캡처)

이 외에도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소개되고 있는 K-콘텐츠는 흡입력 있는 스토리 전개와 수준 높은 완성도를 바탕으로 외신들의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미국의 유명 IT 전문 매체 '더 버지(The Verge)' 또한 불확실함, 외로움 등 코로나19 시대에 느낄 수 있는 감정을 정확하게 묘사하고 있다는 평과 함께 올해를 장식한 10편의 콘텐츠 중 한국 영화 '#살아있다'를 추천했다. 특히 '#살아있다'는 올해 넷플릭스를 통해 스트리밍된 비영어 콘텐츠 중 제작 국가 외 타 지역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작품 4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한편, 넷플릭스는 K-콘텐츠 제작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현재까지 7억 달러(한화 약 7천700억 원)를 투자했으며, 최근 외신을 통해 내년 아시아 콘텐츠 투자액을 2배가량 증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넷플릭스는 지난 2016년 한국 진출 이후 현재까지 '스위트홈', '킹덤', '인간수업' 등 다양한 장르의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을 전 세계 190여개국에 선보였고, 최대 31개 이상의 언어 자막 및 20개 이상의 언어 더빙을 지원하고 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