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쇼룸 국내 2호점 오픈
LG전자,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쇼룸 국내 2호점 오픈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1.21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초(超)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청담 쇼룸 오픈
약 1,600제곱미터 규모 쇼룸 통해 공간에 토탈 라이프 스타일 솔루션 제공
유명 건축가 김찬중씨와 협업해 지하 1층부터 지상 5층까지 테마 별 공간 조성
주방, 거실은 물론 카페, 아틀리에 등에도 브랜드 철학 담아
LG전자가 21일 서울 청담동에 초(超)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청담 쇼룸을 오픈했다. 왼쪽부터 한국영업본부장 이상규 사장, H&A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 배우 김희애, 건축가 김찬중이 청담 쇼룸 3층 리빙관에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21일 서울 청담동에 초(超)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청담 쇼룸을 오픈했다. 왼쪽부터 한국영업본부장 이상규 사장, H&A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 배우 김희애, 건축가 김찬중이 청담 쇼룸 3층 리빙관에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SIGNATURE KITCHEN SUITE)' 쇼룸을 추가로 열고 초(超)프리미엄 빌트인 브랜드 마케팅 강화에 나섰다.

LG전자는 지난 2017년 개관한 초프리미엄 빌트인 전시관인 논현 쇼룸에 이어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에 국내에서 두번째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청담 쇼룸을 오픈했다고 21일 밝혔다.

LG전자의 쇼룸은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는 가운데 럭셔리 브랜드·제품을 선호하면서 홈인테리어와 예술에 대한 관심이 많은 고객을 타겟으로 한다. 23일까지 프리미엄 가구업체 등 주요 B2B 고객사를 대상으로 사전 투어를 진행하며, 공식오픈은 25일이다.

LG전자에 따르면,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청담 쇼룸은 고객이 생활하는 곳까지 예술로 바꾼 복합문화공간이다. 논현 쇼룸이 주방 공간의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장을 고려했다면, 청담 쇼룸은 주방과 거실을 초월해 카페와 아틀리에(atelier, 화가의 작업장) 등 브랜드 철학이 담긴 공간에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의 가치를 제공한다.

LG전자는 단순히 제품을 진열하고 판매하는 데 그치지 않고 디자인, 설계, 시공에 이르기까지 공간에 대한 토탈 라이프 스타일 솔루션을 제공한다. 고객은 쇼룸에서 가전과 가구가 조화를 이루는 공간을 직접 체험하고 공간별 구성 제품을 패키지로 구입할 수 있다.

울릉도 코스모스 리조트를 설계한 유명 건축가 김찬중씨가 참여해 디자인된 청담 쇼룸은 지상 5층, 지하 1층으로 약 1,600제곱미터(㎡) 규모다. 키친관(2층과 지하 1층), 카페(1층), 리빙관(3층), 미술작품이 전시된 아틀리에(4층), VIP라운지(5층) 등으로 조성됐다.

LG전자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청담 쇼룸 내부 모습 (사진=LG전자)
LG전자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청담 쇼룸 내부 모습 (사진=LG전자)

청담 쇼룸 1층에는 브런치 카페가 상시 운영되며, 유명 셰프 오스틴강이 25일부터 이 곳에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제품으로 요리한 특별 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다. 청담 쇼룸과 논현 쇼룸은 평일과 토요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운영한다.

LG전자는 미국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의 EDC(Experience and Design Center), 이탈리아 밀라노의 피아차 카브르(Piazza Cavour) 광장 등 해외에서도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쇼룸을 운영하고 있다.

LG전자는 2016년 7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처음 선보였다. 현재 제품 라인업은 컬럼형 냉장고·냉동고, 얼음정수기냉장고, 컬럼형 와인셀러, 전기오븐, 전기레인지, 식기세척기, 아일랜드 냉장고, 아일랜드 와인셀러, 스팀오븐, 광파오븐 등 총 10종이다.

LG전자 H&A사업본부 류재철 부사장은 "주방과 거실을 초월해 다양한 공간과 조화를 이루고 고객가치를 더해주는 빌트인 가전 솔루션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