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한국 상위 퍼블리셔...다운로드 1위는 '네이버', 수익 1위는 '엔씨소프트'
2021년 한국 상위 퍼블리셔...다운로드 1위는 '네이버', 수익 1위는 '엔씨소프트'
  • 정성훈 기자
  • 승인 2021.02.03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앱애니, 2021년 전 세계 상위 52위 모바일 앱 퍼블리셔 공개
“넷마블, 전 세계 퍼블리셔 수익 기준 상위 8위 기록”
작년 전 세계 52위 중 국내 기업은 넷마블, 엔씨소프트, 게임빌, 더블유게임즈 등 4개사 올라
상위 퍼블리셔 중 75% 이상이 게임 퍼블리셔 ··· 아마존, 디즈니 등 비디오 스트리밍도 약진 ‘코로나 효과’

앱애니가 발표한 국내 모바일 앱 퍼블리셔 순위에 따르면 한국에서 가장 높은 다운로드를 기록한 퍼블리셔 1위는 네이버로 나타났다. 그 뒤를 이어 카카오, SK그룹, 삼성그룹, KT가 2위에서 5위를 차지했다.

앱 수익 기준으로는 엔씨소프트, 넷마블, 카카오, 웹젠, 게임빌이 각각 1~5위에 올랐으며, 카카오는 다운로드와 앱 수익 상위 퍼블리셔에 모두 이름을 올린 유일한 기업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데이터 및 분석 플랫폼인 앱애니가 '2021년 레벨업 상위 퍼블리셔 어워드(Level Up TPA 2021: Level Up Top Publisher Awards 2021)'를 통해 이같은 내용의 작년 구글 플레이와 iOS 합산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앱스토어 수익을 이끈 52개의 모바일 앱 퍼블리셔를 3일 공개했다.

2021년 전세계 상위 52위 퍼블리셔/사진=앱애니

앱애니에 따르면, 텐센트, 넷이즈, 플레이릭스, 액티비전 블리자드, 징가, 반다이남코, 슈퍼셀에 이어 넷마블이 8위를 기록했으며, 엔씨소프트가 18위, 게임빌이 49위, 더블유게임즈가 52위에 올랐다. 엔씨소프트는 작년 대비 2계단 상승했으며, 더블유게임즈는 2년 만에 차트에 재진입했다.

넷마블 이승원 대표는 "지난해 넷마블은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세븐나이츠2', '마구마구 2020 모바일', 'A3: 스틸얼라이브', '마블 렐름 오브 챔피언스' 등 다양한 게임을 통해 전 세계 이용자들에게 차별화된 재미를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라며 “2021년에도 새로운 라인업을 통해 이용자들에게 더욱 재미있고 흥미로운 게임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앱애니에 다르면, 2020년은 소비자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사람들과 연결하고, 게임을 즐기고, 새로운 재미를 찾기 위해 모바일에 더 많이 의존한 해였다. 이번 상위 퍼블리셔 어워드는 2020 트렌드가 정확히 반영돼 게임과 스트리밍 퍼블리셔들이 상위 차트를 석권하며 크게 활약했다.

52개 중 무려 75% 이상의 퍼블리셔가 게임 퍼블리셔였으며, 릴리스 게임즈, 로블록스, 문액티브, 스코플리는 작년 대비 10계단 이상 차트를 오르는 성과를 보였다.

특히, 로블록스는 작년 대비 26계단 성장하며 19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인들에게 꿈의 집, 꿈의 정원으로 유명한 플레이릭스 또한 지난해 대비 4계단 상승하며 블리자드를 제치고 3위를 기록했다.

코로나로 인한 '집콕' 트렌드에 소비자들은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트위치와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를 소유한 아마존은 작년 70위에서 올해 38위로 새롭게 차트에 진입했으며, 디즈니는 2019년 11월 출시된 비디오 스트리밍 앱 '디즈니 플러스를 필두로 10계단 상승한 22위에 안착했다.

중국의 텐센트는 5년 연속 1위, 넷이즈는 4년 연속 2위를 차지했으며, 2020년을 뜨겁게 달군 틱톡의 모회사 바이트댄스는 지난해 71위에서 47계단이나 상승하며 24위로 새롭게 차트에 데뷔하는 저력을 보였다.

이번 상위 퍼블리셔 차트에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 본사를 둔 퍼블리셔가 31곳으로, 상위 52개 퍼블리셔 중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16곳으로 가장 많은 상위 퍼블리셔를 배출했고, 그다음은 중국이 15곳으로 뒤따랐다.

한국인들은 네이버의 앱을 가장 많이 다운로드 하고 엔씨소프트의 앱에 가장 많은 지출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다운로드 기준 한국 상위 10위 퍼블리셔(좌), 2021년 수익 기준 한국 상위 10위 퍼블리셔(우)/앱애니 제공

테드 크란츠 앱애니 CEO는 “이번 상위 퍼블리셔 어워드에 진입한 뛰어난 리더들에게 축하의 말을 전한다”라며 “예상보다도 훨씬 빨리 변하고 있는 모바일 시장에서 성공하기 위해 퍼블리셔들은 항상 상위 퍼블리셔들과 관계를 맺고 성공 요인을 벤치 마킹 할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올해로 9번째를 맞은 앱애니의 '상위 퍼블리셔 어워드'는 매년 전 세계 상위 52위까지의 모바일 앱 퍼블리셔를 발표하고, 각 나라의 모바일 앱 마켓에 기여하고 있는 퍼블리셔를 객관적인 기준을 통해 선정하고 있다.[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