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보험사 순익 13.9% 증가…코로나19와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
작년 보험사 순익 13.9% 증가…코로나19와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
  • 임영빈 기자
  • 승인 2021.03.24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보사 손실 폭 축소 및 생보사 보증준비금전입액 감소 기인
최근 3년 평균치 6조8천억원에는 다소 못 미쳐

2년 연속 감소세를 면치 못했던 보험사 순이익이 3년 만에 회복세를 보였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손해보험사의 손실이 줄어듦과 동시에 저금리 기조 장기화에 따른 증시 호황으로 생명보험사의 보증준비금전입액 감소 및 저축성보험 판매의 증가가 주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보험사 주요 손익 현황

(금감원 제공)
(금감원 제공)

2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보험회사 경영실적(잠정치)'에 따르면, 지난해 생보·손보사들의 당기순이익 합계는 6조806억원으로 2019년(5조3천378억원) 대비 13.9%(7천428억원) 잠정 증가했다.

보험사별로는 생보사 당기순이익이 3조4천544억원으로 전년 대비 10.9%(3천404억원) 증가했고 손보사 당기순이익은 2조6천262억원으로 같은 기간 18.1%(4천24억원) 증가했다.

금감원은 보증준비금전입액 감소(생보사), 일시적 손해율 하락(손보사) 및 전년도 실적 부진 기저효과(생·손보사) 등에 따라 개선됐으나 최근 3년 평균(6조8천억원)에는 다소 미치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보험사의 총자산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0.48%와 4.45%로 전년 대비 각각 0.03%p, 0.04%p 올랐다.

보험사가 계약자들에게 받은 보험료 총액(수입보험료)은 221조9천44억원으로 전년(212조8천502억원) 대비 4.3% 증가했다. 생보사가 119조5천872억원으로 전년 대비 2.0%(2조3천248억원) 증가했고, 손보사는 102조3천172억원으로 같은 기간 7.0%(6조7천294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말 기준 보험사 총 자산은 1천321조1천억원으로 1년 전에 비해 6.6%(82조2천억원) 증가했다. 자기자본은 143조1천억원으로 이익잉여금 및 매도가능증권 평가이익 증가 등으로 전년 말 대비 10.1%(13조1천억원) 늘었다.

금감원은 보험영업손익의 경우 대면 영업의 제한, 소비여력 감소 등으로 성장성 둔화 우려가 있으며 코로나19가 진정됐을 경우, 손해율이 재상승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보험사 투자영업이익은 주(主) 수익원인 이자수익이 2019년 26조1천848억원에서 2020년 25조2천665억원으로 9천183억원 가량 감소한 가운데, 대체투자자산 등의 손상 리스크가 상존해 수익성 개선 여부가 불투명하다고 분석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금리·주가 등 금융시장 내 변동성 확대가 보험사의 재무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을 상시 분석하고, 대체투자 등 고위험자산 투자 확대가 부실자산 증가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어 투자심사 및 건정성 관리 등에 대한 점검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과도한 영업경쟁으로 소비자 피해 및 수익성 저하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업비 집행 적정성 등을 밀착 감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험사 ROA·ROE 현황

(금감원 제공)
(금감원 제공)

[파이낸셜신문=임영빈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