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테인먼트-SK브로드밴드, 콘텐츠 사업 파트너십 체결
카카오엔터테인먼트-SK브로드밴드, 콘텐츠 사업 파트너십 체결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3.25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M컴퍼니, SK브로드밴드 플랫폼 통해 카카오TV 오리지널 콘텐츠 공개
2021년까지 기획·제작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총 70여편 B tv와 채널S에서 선보일 계획
'웰메이드 미드폼' 콘텐츠 장르 이끌며 카카오엔터만의 차별화된 콘텐츠 경험 확산 기대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SK브로드밴드와 손잡고 IPTV B tv와 채널S를를 통해 공개하는 카카오 오리지널 콘텐츠들 (사진=카카오엔터)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SK브로드밴드와 손잡고 IPTV B tv와 채널S를를 통해 공개하는 카카오 오리지널 콘텐츠들 (사진=카카오엔터)

국내외에서 우수한 콘텐츠 경쟁력을 바탕으로 '웰메이드 미드폼' 영역을 확장해가고 있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오리지널 콘텐츠의 플랫폼을 확장하며, 콘텐츠 영향력을 더욱 강화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M컴퍼니는 SK브로드밴드와 콘텐츠 사업에 대한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카카오TV 오리지널 콘텐츠를 SK브로드밴드의 B tv와 채널S를 통해 공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콘텐츠 사업 협력을 통해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차별화된 콘텐츠와 SK브로드밴드의 플랫폼 영향력이 결합해, 더욱 많은 시청자들에게 새롭고 다채로운 콘텐츠 경험을 선사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를 통해 지난 2020년 9월부터 선보인 카카오TV 오리지널 콘텐츠 26개 타이틀을 비롯해, 2021년 기획, 제작하는 오리지널 콘텐츠까지 총 70여개 작품, 1천여편(에피소드)을 선보일 계획이다.

지난해 9월부터 카카오TV에서 이미 공개된 오리지널 콘텐츠들은 오는 3월 25일 B tv VOD를 통해 일시 공개되며, 최신 에피소드와 신규 콘텐츠들은 카카오TV에서 먼저 공개된 이후 B tv에서도 만날 수 있다. 

또한, SK브로드밴드의 자회사 미디어에스를 통해 4월중 론칭하는 버라이어티 전문채널 '채널S'에서도 카카오TV 오리지널 콘텐츠가 편성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독창적인 기획과 포맷, 새롭고 참신한 소재와 내용, 톱크리에이터와 스타 출연진들의 합류로 완성도 높은 콘텐츠들을 대거 선보이며, 론칭 6개월여만에 카카오TV에서만 누적조회수 4억뷰를 기록하는 등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M컴퍼니의 신종수 디지털콘텐츠사업본부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모바일은 물론 TV를 통해서도 더욱 많은 시청자들이 쉽고 편리하게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기획, 제작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만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플랫폼을 넘나들며 카카오엔터테인먼트만의 차별화된 콘텐츠 경험을 확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산업 내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통해 콘텐츠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고, 2023년까지 3년간 약 3000억원을 투자해 총 240여개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기획, 제작할 계획이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