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브랜드, 중국 본격 출범…"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위상 강화"
제네시스 브랜드, 중국 본격 출범…"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위상 강화"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4.04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성장 중인 중국 고급차 시장 진출…제네시스 디자인 철학 '역동적인 우아함' 내세워
대형 럭셔리 세단 G80, 브랜드 첫 SUV GV80 등 대표 모델 앞세워 진출
제네시스만의 차별화된 고객 맞춤 서비스 제공 위해 브랜드 역량 집중
이달 중 브랜드 체험 공간 '제네시스 스튜디오 상하이' 오픈 예정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는 2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국제 크루즈 터미널에서 '제네시스 브랜드 나이트(Genesis Brand Night)'를 열고, 중국 고급차 시장을 겨냥한 브랜드 론칭을 공식화했다. 제네시스 중국 법인장 마커스 헨네(Markus Henne)가 제네시스 브랜드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는 2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국제 크루즈 터미널에서 '제네시스 브랜드 나이트(Genesis Brand Night)'를 열고, 중국 고급차 시장을 겨냥한 브랜드 론칭을 공식화했다. 제네시스 중국 법인장 마커스 헨네(Markus Henne)가 제네시스 브랜드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제네시스)

현대자동차그룹의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제네시스가 중국에서 본격 출범했다. 프리미엄와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들의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 중국에서 어느 정도 파고들 수 있을 지 관심이 집중된다.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는 2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국제 크루즈 터미널에서 '제네시스 브랜드 나이트(Genesis Brand Night)'를 열고, 중국 고급차 시장을 겨냥한 브랜드 론칭을 공식화했다고 3일 밝혔다.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중국 고급차 시장의 핵심 고객인 젊은 세대를 공략해 국내 첫 글로벌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로서 위상을 강화하는 한편, 세계적 브랜드와 고급차 시장에서 경쟁하기 위함이라는게 제네시스의 설명이다.

중국 현지 주요 인사들과 미디어를 대상으로 개최된 이날 행사에서 제네시스는 총 3천500여대의 드론을 상하이 황푸강(黄浦江) 상공에 띄워 브랜드 로고, 차량, 디자인 방향성을 입체적으로 보여주는 특별한 론칭 기념 행사도 마련했다.

현장에는G80, GV80 등의 실차도 전시돼 주목을 받았으며, 향후 제네시스는 '역동적인 우아함'으로 대표되는 제네시스만의 디자인 철학 등을 바탕으로 중국 고객들에게 다가갈 계획이다. 

우선 대형 럭셔리 세단 G80와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 등 브랜드 대표 모델을 앞세워 중국 고급차 시장을 공략한다.

상하이 황푸강(黄浦江) 상공에 띄워진 총 3천500여대의 드론으로 표현된 제네시스 브랜드 로고 (사진=제네시스)
상하이 황푸강(黄浦江) 상공에 띄워진 총 3천500여대의 드론으로 표현된 제네시스 브랜드 로고 (사진=제네시스)

제네시스는 제네시스만의 차별화된 고객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는 한편, 이달 중 상하이에 판매와 브랜드 체험이 동시에 가능한 '제네시스 스튜디오 상하이'를 오픈한다. 고객들은 이곳에서 1대1 응대를 받으며 차별화된 구매 과정을 경험할 수 있다.

또한 제네시스는 '제네시스 단일 가격 정책(Genesis One Price Promise)'에 맞춰 중국 전역의 모든 구매 채널에서 동일한 가격으로 차량을 판매할 예정이다.

제네시스는 올해 중국을 시작으로 유럽 고급차 시장에 진출해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로서 위상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릴 계획이다.

장재훈 제네시스 브랜드 사장은 "오늘은 제네시스의 담대한 여정이 새롭게 시작되는 날"이라며 "차별화된 가치를 원하는 중국 고객에게 럭셔리 브랜드 제네시스를 소개할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제네시스 중국 법인장 마커스 헨네는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로서 미국, 캐나다, 호주, 러시아, 중동 등지에서 제네시스의 인지도가 높아졌다"며 "중국 론칭이 제네시스 브랜드의 확장에 또 다른 챕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