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기업 K-자형 양극화 뚜렷..."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내는 기업 25%"
국내기업 K-자형 양극화 뚜렷..."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내는 기업 25%"
  • 조경화 기자
  • 승인 2021.04.05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경연 '2020년 상장사 재무제표 분석" 발표
영업이익 24.9% 늘었지만, 이자보상배율 1 미만 기업 비중도 증가 (24.5%→25.1%)
규모별: 매출액 5분위 배율, 2019년 267배 → 2020년 305배
업종별: 영업이익 증가율, 의료·제약 125.7% vs. 기계 -72.8%
대다수 기업 코로나 충격 여전, 기업활력 제고 위한 정책지원 강화 필요

작년 코로나19로 기업의 실적이 규모별, 업종별로 차이가 컸으며,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내는 기업도 25%나 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이 5일 코스피 및 코스닥 비금융 상장 기업 1천17개사의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상장사 영업이익이 24.9% 증가했음에도 상장사 4개 중 1개는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규모별로 상·하위 20% 기업 간 매출액과 영업이익 격차가 확대된 가운데, 업종별로도 의료·제약, 전기·전자 등 코로나 수혜업종과 유통 및 대면서비스 등 피해업종의 명암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영업이익이 증가한 업종 내에서도 상위 3개 기업이 업종 전체 영업이익 증가분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한경연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상장기업 매출액은 1천76조1천억원으로 2019년 1천93조원 보다 16조9천억원(-1.5%)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2019년 53조9천억원 보다 24.9% 증가한 67조3천억원을 록했다. 이는 2019년 영업이익이 크게 감소한데 따른 기저효과와 코로나 반사이익을 누렸던 반도체, 가전 등 주력산업의 이익률 개선 때문이라 한경연은 분석했다.

영업이익 증가가 코로나 수혜업종과 일부 기업에 집중되면서 기업 간 K자형 양극화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상장사 매출액 5분위 배율은 2019년 266.6배에서 2020년 304.9배로 확대되었다. 매출액 상·하위 20% 기업 간 평균 영업이익 차이도 2019년 2천386억원에서 2020년 3천60억2천만원으로 674억2천만원(28.3%) 늘어났다.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내는 기업의 수는 2019년 249개에서 2020년 255개로 6개 늘어났다. 이는 상장기업의 25.1%에 해당한다.

K자형 양극화는 업종별로도 뚜렷한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 진단키트 등에 대한 수요 증가로 지난해 의료·제약업종은 영업이익이 2019년 대비 125.7% 급증했다. 전기·전자(64.0%), 음식료(27.4%), 소프트웨어·인터넷·방송서비스(18.6%) 등 비대면화 수혜 업종의 영업이익도 전년 대비 크게 증가했다.

반면, 유통 및 대면서비스(-26.4%), 사업서비스(-39.1%) 등 서비스 업종과 기계(-72.8%), 운송장비(-38.7%), 철강·금속(-37.8%), 화학(-27.1%) 등 전통 제조업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2019년에 비해 줄어들었다.

2020년 상장사 종업원 수는 108만명으로 2019년 109만1천명 대비 1만1천명 줄었다. 화학 -6천665명(-7.5%), 유통 및 대면서비스 -5천794명(-6.0%) 등 영업이익이 줄어든 업종에서 종업원 수 감소가 두드러졌다.

SW·인터넷·방송서비스 -2천129명(-3.9%), 통신 -1천106명(-2.6%), 음식료 -1천12명(-2.1%) 등은 영업이익이 증가했음에도 종업원 수가 오히려 감소했다.

업종 내에서도 기업 간 쏠림현상이 뚜렷했다. 지난해 영업이익이 10% 이상 증가한 7개 업종(‘기타’ 업종 제외)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각 업종별 영업이익 증가분 중 상위 3개사의 비중이 62.7%에서 최대 191.8%까지 나타났다.

전기·전자 업종에서는 기업 수 기준 1.9%에 불과한 상위 3개사의 영업이익 증가분이 ‘업종 전체’ 영업이익 증가분의 91.0%를 차지했다. 운수·창고 (상위 3개사 비중 191.8%), 비금속(〃 175.0%)은 상위 3개사를 제외하면 영업이익이 오히려 줄어들 정도로 업종 내 양극화가 심각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상장사 실적이 양호해 보이지만, 아직도 많은 기업들은 코로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상황"이라면서, "기업활력 제고를 위해 규제개혁 등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지원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파이낸셜신문=조경화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