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부산 소재 공공기관 9곳 함께 BEF 11억7천만원 전달
예탁결제원, 부산 소재 공공기관 9곳 함께 BEF 11억7천만원 전달
  • 임영빈 기자
  • 승인 2021.04.1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사회적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기금 전달

한국예탁결제원 등 부산지역 9개 공공기관은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usan Embracement Fund for Social Economic Development, BEF) 11억7천만원을 사회적기업연구원에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9개 기관은 이날 오후 부산국제금융센터 3층 캠코마루에서 사회적기업연구원과 부산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동기금 위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예탁결제원 등 9개 공공기관은 지난 3년간 BEF 28억3천만원을 조성했다. 이 중 64개 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금융지원 사업 등을 전개, 총 17억8천만원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신규 일자리 124개 창출, 매출 29억원 증대 등의 성과를 달성한 바 있다.

올해 조성된 기금은 11억7천만원으로 한국해양진흥공사가 협약기관으로 신규 합류해 전년 대비 다 1억3천만원 증액됐다. 기금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원금 등으로 쓰일 예정이다.

특히, BEF를 통한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4년차에 접어든 올해는 금융지원 규모를 역대 최대 수준인 7억4천만원으로 확대해 사회적경제기업 성장 단계별 맞춤형 지원을 강화한다. 아울러 코로나19 극복 긴급대출 부문을 신설해 21개 대상기업에 최대 1천만원까지 무이자로 지원할 방침이다.

포용금융 등 정부 정책에 따라 지난 3년간 무이자대출을 받은 사회적경제기업 대상으로는 올해 원금상환을 만기까지 유예할 수 있도록 한다. 한국판 뉴딜과 연계한 스마트팜 사업 등에는 1억5천만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명호 예탁결제원 사장은 "공동기금 조성이 올해로 4년째를 맞이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예탁결제원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협약 기관들과 협력해 사회적경제기업이 지속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기여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BEF는 부산지역 사회적 경제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부산 소재 9개 공공기관이 2018년부터 5년간 50억원 조성을 목표로 조성한 기금이다. 예탁결제원을 비롯해 기술보증기금, 부산도시공사, 부산항만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한국해양진흥공사가 참여하고 있으며 사회적기업연구원이 기금을 위탁 운영하고 있다.

[파이낸셜신문=임영빈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