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무신사, 전격 제휴…온라인 영토 확장
GS리테일-무신사, 전격 제휴…온라인 영토 확장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4.1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리테일 1만5천여 소매 플랫폼, 840만 대표 MZ 온라인 스토어 무신사와 전략적 제휴
양사 결제시스템 독점 연동, 무신사스탠다드 상품 공급, 신사업과 마케팅 우선 협력키로
향후 반값택배, 박스25, 우딜 등 GS리테일의 다양한 서비스 플랫폼의 시너지 확대 기대
모델들이 GS25 앞에서 양사의 홍보물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GS리테일)
모델들이 GS25 앞에서 양사의 홍보물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GS리테일)

1만5천여 오프라인 소매 플랫폼과 840만의 대표적 MZ 온라인 패션 스토어가 손 잡았다. 쿠팡의 미 증시 상장 이후 국내 e커머스와 오프라인 유통업체들의 합종연횡이 더욱 빨라지고 있다. 

GS리테일과 온라인 패션 스토어 무신사가 19일 결제 시스템의 독점 연동, 무신사 자체 브랜드 패션 상품의 판매, 상호 간의 보유 플랫폼을 활용한 마케팅 협업 등을 주요 골자로 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고객이 편의점 GS25에서 독점적으로 현금 결제를 통해 무신사 스토어의 패션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결제 시스템의 구축을 올 상반기 중에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로 인해 외국인, 미성년자 등 신용카드가 없거나 온라인 결제가 익숙하지 않은 소비자들도 무신사 스토어의 이용 편의가 증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반기부터는 GS리테일의 주요 소매 플랫폼에서 무신사의 자체 브랜드인 '무신사 스탠다드' 상품도 판매된다. GS리테일은 적합한 상권 내 GS25와 랄라블라 매장을 선정해 무신사 전용 매대를 구성하고 티셔츠, 드로즈, 마스크, 립밤 등 기본 패션 아이템을 우선적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GS리테일의 1만5천여 오프라인 플랫폼을 통해 운영되는 반값택배, 박스25(택배 보관서비스), 우리동네딜리버리 등 고객 접점의 물류 서비스와 무신사의 840만 온라인 회원 간의 시너지 확대를 위한 신사업 협력과 차별화 된 마케팅 활동을 앞으로 펼치기로 했다.

GS리테일 전략부문장 오진석 부사장은 "이번 제휴는 양사가 서로 가장 필요했던 부분을 보완하고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한 사례"라며 "국내 최대의 오프라인 망을 보유한 GS리테일이 10·20대 고객이 70%가 넘는 MZ 세대의 대표적인 온라인 쇼핑 플랫폼 무신사와 전략적 제휴를 추진함으로 미래 고객 확보와 쇼핑 경험을 크게 확대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