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플러스-티몬, 라이브 커머스 통해 '국산 대형차' 리본쇼 진행
오토플러스-티몬, 라이브 커머스 통해 '국산 대형차' 리본쇼 진행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5.11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몬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 '티비온'서 11일 오후 5시 '국산 대형차 특집' 리본쇼 진행
국산 프리미엄 세단 2종 소개, 제네시스 준대형 'G80'과 기아의 기술력 집약된 'K9' 출품
주행거리 3만km 미만의 차량 엄선, 정교한 품질 관리 프로세스로 우수한 차량 컨디션 보장
오토플러스가 티몬 라이브 커머스 방송을 통해 국산 준대형 세단 2종 중고차를 판매한다. (사진=오토플러스)
오토플러스가 티몬 라이브 커머스 방송을 통해 국산 준대형 세단 2종 중고차를 판매한다. (사진=오토플러스)

국내 중고차 시장에 대기업 진출 가능성이 점차 커지고 있는 가운데, 방송으로 중고차를 살펴보고 비대면으로 구입할 수 있는 라이브 커머스가 주목받고 있다.

자동차 유통 플랫폼 오토플러스가 자사 직영 중고차를 소개하는 자동차 라이브 방송 '리본쇼'를 티몬의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 '티비온(TVON)'서 11일 오후 5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리본쇼는 '국산 대형차 특집'으로 국산차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세단 2종 제네시스 G80 3.3 GDI와 기아 K9 3.8 GDI 모델을 특장점 소개 및 내외관 리뷰∙시승기를 통해 차량을 다양한 관점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소비자와 실시간으로 소통하며 쇼핑의 재미를 전하는 티몬의 '티비온'을 통해 진행되어, 더욱 많은 소비자들이 리본쇼를 즐겁게 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는게 오토플러스의 설명이다.

제네시스 G80은 2018년식 2세대 모델로 현대자동차 그룹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의 시작을 알린 럭셔리 세단이다. 기아 K9은 2020년식 2세대 모델로 수준 높은 차량 성능과 내장 소재에 합리적인 가격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번 출품 차량은 모두 주행거리 3만km 미만으로, 오토플러스의 특허 받은 중고차 품질 관리 프로세스 AQI 227(Autoplus Quality Inspection)과 차량의 실내 냄새를 측정해 개선하는 '냄새 케어 서비스'를 거쳐 상품성도 강화했다.

생방송 진행 중 상담 예약을 신청하는 고객에게는 스타벅스 아메리카노(선착순 20명)를 제공하며, 생방송 캡쳐본을 필수 해시태그와 함께 개인 인스타그램∙페이스북에 게재한 고객에게는 추첨을 통해 버거킹 와퍼세트(10명)를 제공한다. 

또한 실시간 채팅에 참여한 고객 중 20명을 추첨해 BHC 후라이드 치킨세트, 도미노 블랙앵거스 피자세트, 배스킨라빈스 파인트 아이스크림, 투썸플레이스 아메리카노, GS 칼텍스 주유 쿠폰 5천 원 권 등을 받을 수 있는 룰렛 이벤트 참여 기회도 제공한다.

오토플러스 온라인사업본부 양경덕 본부장은 "자동차 라이브 방송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 '리본쇼'와 티몬의 혁신적인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 '티비온'의 긍정적인 시너지가 예상된다"며 "앞으로 더욱 다양한 채널과 이벤트를 통해 즐겁고 친근한 방식으로 고객에게 자사 직영중고차를 소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