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스타트업 지원 위한 신속투자상품 출시...디지털·그린 뉴딜 선도
산은, 스타트업 지원 위한 신속투자상품 출시...디지털·그린 뉴딜 선도
  • 김연실 기자
  • 승인 2021.05.11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국내최초 출시한 SAFE에 이어, 올해도 뉴딜 스타트업의 마중물 역할

산업은행은 디지털·그린 뉴딜 분야 스타트업 지원을 위해 '스타트업 같이채움 신속투자상품'을 출시하고 첫 투자를 실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스타트업 가치를 민간VC와 같이 채우는 공동투자 전용상품인  이 상품은 모집액의 2/3 이상을 민간VC로부터 유치한 투자건에 대해 산업은행이 기업당 50억원까지 투자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예컨대, 민간VC 100억원과 산업은행의 50억원 공동투자로 유망 스타트업은 150억원이라는 규모있는 자금조달이 가능하게 된다.

사진=파이낸셜신문DB
사진=파이낸셜신문DB

또한, 복수의 민간VC가 산정한 기업가치를 인정하여, 재무제표 기반의 밸류에이션 없이 기술력과 사업성 심사만으로 신속 투자하는 특징을 가진다. 산업은행은 이 상품의 출시로 스타트업은 투자금 유치에 걸리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면서도 충분한 유동성을 확보하여 성장에 집중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한다..

상품출시에 맞춰 산업은행이 첫 투자로 선택한 기업은 디지털 뉴딜을 이끌어 갈 ‘데이터 기업’ 2개사이다. 첫 투자를 받게되는 모토브는 택시에 스마트 미디어 기기를 설치하여, 맞춤형 광고와 함께 환경, 안전, 교통 등의 도시 데이터를 수집·분석하여 제공하는 벤처기업이다. 투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던 모토브에 대한 신속 투자로 회사는 사업 규모 확대를 통한 다양한 빅데이터 확보가 가능해져 도시공간 인포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한 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

다른 투자기업인 지속가능발전소는 AI·빅데이터 분석기술로 ESG 데이터를 분석·평가하는 혁신금융서비스(금융위원회 지정) 기업으로,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사업화자금 확보를 마무리하고 국내 자본시장의 ESG 가치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은행은 “지난해 9월 국내 최초로 출시한 지분형 신속투자상품(SAFE)에 더하여, 이번 민간-정책금융간 공동투자 상품 출시로 신속투자 상품의 라인업을 확대하였다”면서, 앞으로도 “그동안 축적된 선진금융기법 도입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과감한 지원을 이어가는” 한편,“정책금융기관으로서 시장과 호흡하며 국내 벤처투자 생태계 성장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지분형 신속투자상품(SAFE, Simple Agreement for Future Equity)은 美액셀러레이터 Y-combinator가 고안한 투자방식으로 후속투자 밸류에이션에 연동하여 지분가치가 산정되는 신속투자방식이다. 국내는 벤처투자법 개정안 시행을 계기로 작년 9월 산업은행이 최초 도입했다.[파이낸셜신문=김연실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