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올 1분기 영업이익 540억원…전년 동기보다 193% 늘어
카카오뱅크, 올 1분기 영업이익 540억원…전년 동기보다 193% 늘어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5.18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대 이상 이용자 비중 15%로 확대…고객 연령 구성 확장
금융권 모바일 앱 이용자수 1위 유지…3월말 기준 MAU 1335만명
고신용 대출상품 잔액 감소…청년전월세·중신용대출 증가·확대
증권계좌개설·연계대출·신용카드모집 등 금융플랫폼 비즈니스 순항
"중금리대출 공급확대 최우선 과제…하반기 중·저신용자 전용상품 출시"
카카오뱅크 판교 본사 내부 모습. (사진=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판교 본사 내부 모습. (사진=카카오뱅크)

올해 하반기 IPO를 앞두고 있는 카카오뱅크가 증시 상장을 위한 호실적을 꾸준히 올리고 있다. 올해 1분기에도 이용자 증가와 금융권 내 1위 모바일 트래픽을 기반으로 뱅킹과 플랫폼 비즈니스 부문에서 고른 성장을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뱅크는 17일 오후 올해 1분기 영업이익 540억원, 당기순이익 467억원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 영업이익은 193%, 당기순이익은 152% 증가한 수치다.

순이자이익은 1천296억원, 비이자부문의 순수수료 이익은 132억원이다. 카카오뱅크가 1분기에 고객을 대신해 지급한 CD·ATM 비용은 136억원이다. 3월말 기준 순이자마진(NIM)은 1.87%였다.

1분기 말 총 자산은 28조6천164억원이다. 국제결제은행(BIS) 총자본비율은 19.85%이다. 연체율은 0.21%로 작년 12월말보다 0.01%포인트 하락했다.

올해 1분기 말 기준 이용자수(계좌 미개설 서비스 이용 고객 포함)는 1천615만명으로 2020년말 대비 70만명 가량 증가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연령별로는 50대 이상 이용자가 늘면서 카카오뱅크 이용자층이 전 연령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50대 이상 인구 가운데 11%는 카카오뱅크 이용자였으며 카카오뱅크 전체 이용자에서 50대 이상이 차지하는 비율은 15%였다"고 설명했다.

실제 이용 여부를 가늠해볼 수 있는 기간당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이용자수에서도 카카오뱅크는 금융회사 가운데 1위를 유지했다. 닐슨코리안클릭은 3월 한달 동안 카카오뱅크 앱 순이용자(MAU)를 1천335만명으로 추산했다.

올해 1분기에 카카오뱅크를 거쳐 이체된 금액은 79조1천억원으로 전년동기 49조3천300억원 대비 160% 수준을 기록했다. 3월말 기준 수신 잔액은 25조3천910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1조8천520억원 증가했다. 요구불예금 비중은 57%였다.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사진=카카오뱅크)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 (사진=카카오뱅크)

여신 잔액은 고신용자 대상 상품 잔액이 1분기에 290억원 감소했지만 전월세보증금 대출과 중저신용자 대상 대출 공급 확대로 전년 말 대비 1조2천920억원 증가한 21조6천50억원을 기록했다. 만34세 이하 대상 청년전월세보증금 대출 잔액이 1분기에 6천760억원 증가했다. 

카카오뱅크는 1분기에 635억원의 중신용대출을 자체 신용으로 공급했다. 4월에는 한 달에만 545억원을 공급하는 등 중·저신용자의 대출 이용 기회를 확대하고 있다. 연체율은 전년 말 대비 0.01%포인트 하락한 0.21%였다.

플랫폼비즈니스 부분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KB증권의 계좌를 빠르게 개설할 수 있는 주식계좌개설 신청 서비스는 지난해 말 누적 300만좌를 돌파했고, 올해 1분기에는 61만4천500좌가 카카오뱅크를 통해 새로 개설됐다. 

제2금융권의 대출 서비스를 연결하는 연계대출은 누적금액이 지난해 말 2조원에서 3월말에는 2조5천300억원으로 확대됐다. 체크카드 이용자 및 결제 실적, 제휴 신용카드 신청 서비스 이용자도 증가하고 있다.

올해 카카오뱅크는 1600만명 이상의 이용자와 모바일 앱 MAU 1위의 트래픽을 바탕으로 금융 플랫폼 비즈니스 역량을 강화하고 대출 부문에서는 중금리 대출 공급 규모 및 관련 대출 상품 서비스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지난 3월 중신용대출 한도를 5천만원에서 7천만원으로 상향하고, 이달에는 최대 1.20%포인트의 금리를 인하했다. 올 하반기에 중저신용자를 위한 전용 대출 상품을 내놓는다. 신용평가시스템 업그레이드를 위한 데이터 협력도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 중저신용자를 위한 전용 대출 상품을 비롯한 중금리 대출 확대를 통해 금융 포용을 강화하고, 플랫폼 부문에서는 금융회사뿐 아니라 비금융사와도 연결을 확대해 생활의 즐거움을 경험할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