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크X롯데카드, 핀크앱 특화 혜택 제공하는 '새로고침 카드' 공개
핀크X롯데카드, 핀크앱 특화 혜택 제공하는 '새로고침 카드' 공개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6.01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핀크 주 고객층 'MZ세대' 특성 반영….혜택조건 간편화하고, 캐시백 혜택 늘린 PLCC카드 선봬
핀크앱 서비스 5가지 중 1개 이상 이용 시 결제실적에 따라 최대 9만 5천원 캐시백 제공
핀크가 ‘롯데카드’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핀크 고객에 특화된 혜택을 제공하는 PLCC상품 '새로 고침카드'를 선보인다. (사진=핀크)
핀크가 ‘롯데카드’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핀크 고객에 특화된 혜택을 제공하는 PLCC상품 '새로 고침카드'를 선보인다. (사진=핀크)

최근 MZ세대가 선호하는 기업에 집중된 혜택을 주는 신용카드가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이용자의 70%가 2030세대로 이뤄진 핀크가 롯데카드와 손잡고 신개념 PLCC(Private Label Credit Card,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를 내놓는다.

핀테크 업체 '핀크'가 '롯데카드'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핀크 고객에 특화된 혜택을 제공하는 '새로 고침카드'를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새로고침 카드는 핀크의 주 고객층인 MZ세대가 쉽고 실질적인 이익을 추구한다는 점을 반영해 복잡한 조건을 간편화하고, 할인 혜택 대신 캐시백을 제공하여 사용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기존 PLCC상품들의 경우 이용실적과 별개로 특정 사용처에서 일정 금액 이상 결제해야 하는 등 혜택 조건이 복잡하다는 평을 받아왔다.

핀크 관계자는 "핀크 새로고침 카드는 핀크 앱에서 간단한 서비스 조회만 하면 전국 모든 가맹점 결제분을 이용실적으로 인정해 주는 손쉬운 혜택 조건을 내걸었다"라고 설명했다.

핀크에 따르면, 전월 동안 핀크의 5가지 대표 서비스인 송금, 핀크머니 충전, 예적금 상품 가입 및 유지, 대출한도 조회, 핀크리얼리 출석 중 1개 이상 달성 시 전월 실적에 따라 최대 2만원 캐시백을 제공한다. 

지난달 이용금액이 40만원 이상일 경우 1만원, 80만원 이상 시 1만 5천원, 180만원 이상 시 2만원을 핀크머니로 적립해 주며, 여기에 전월 40만원 이상 결제 시 월 5천 핀크머니 추가 적립 혜택을 오는 11월 30일까지 제공한다.

또, 전월 이용금액이 7만원 이상이면 7만 핀크머니를 추가 적립해 주는 '스페셜 기프트 이벤트'도 오는 7월 31일까지 실시한다. 즉, 모든 혜택 조건을 충족할 시 월 최대 9만 5천원의 캐시백을 제공 받을 수 있는 셈이다.

핀크 권영탁 대표는 "MZ세대는 자신이 좋아하는 기업에 대한 충성도가 높은 바, 주로 2030세대로 구성된 핀크 고객들에게 높은 혜택을 몰아주는 PLCC 카드를 만들기 위해 롯데카드와 협업하게 됐다"라며 "번거로운 조건을 충족해야 하는 카드를 사용해야 했던 고객들의 카드생활을 새롭게 고쳐가자는 의미인 새로고침 카드를 발급 받아 높은 캐시백 혜택 누리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