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대구은행, 고객상담 AI 챗봇 '앤디(ND)' 서비스 실시
DGB대구은행, 고객상담 AI 챗봇 '앤디(ND)' 서비스 실시
  • 김연실 기자
  • 승인 2021.06.08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팅형 인터페이스 기반 … 은행권 최초 IM뱅크·모바일웹·인터넷 뱅킹 동시 서비스
특정 상품, 서비스 질문 시 직접 링크 제공 및 연관 상품, 서비스 제시

DGB대구은행은 언택트 시대 디지털 금융 변화에 따른 소비자 편의를 위해 고객상담 챗봇 서비스 ‘앤디(ND)’ 개발을 완료하고,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개발에 착수, 약 7개월여의 준비 기간을 거친 앤디는 직원 네이밍 공모를 통해 공식 명칭이 정해졌으며, DGB대구은행 IM뱅크의 캐릭터인 ‘우디’를 모델로 했다. ‘질문에 답하는 우디(Answer Woodi)’의 영문 조합의 발음에 착안하는 한편, ‘New DGB’, ‘New Digital’의 머릿 글자 의미를 조합해 고객에게 새로운 디지털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뜻을 담았다.

DGB 대구은행 상담챗봇 앤디 서비스를 실시하고 잇는 임성훈 은행장/사진=대구은행
DGB 대구은행 상담챗봇 앤디 서비스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임성훈 은행장/사진=대구은행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금번 AI기반 고객상담 챗봇 구축을 통해 단순한 질문은 챗봇이 답변함으로써 고객센터 콜상담 업무 일부 대체가 가능해 기존 인력을 전문상담으로 배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하면서 “24시간 365일 고객 응대에 따른 비용과 고객 대기시간 단축 등을 챗봇 도입을 통해 크게 줄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7개월여의 개발 기간 동안 앤디는 지식 품질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머신러닝 알고리즘에 고객 상담 이력 데이터와 내부 지식관리시스템을 분석한 약 1만여건에 달하는 질문과 답을 학습시켜 고객의 질문 의도를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또한 AI기술 기반의 쉽고 간단한 채팅 상담 서비스와 계좌 이체, 예·적금 가입, 외화 환전 등 주요 금융 거래를 처리할 수 있는 ‘대화형 뱅킹’ 서비스를 탑재해 고객 편의를 제고했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개인 맞춤형 데이터를 분석한 밀착 금융 비서 서비스다. 고객 개개인의 예·적금 만기일, 대출이자 납입일, 신용카드 결제일 정보 알림과 전체 금융자산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MY자산 기능’ 제공으로 추후 도입될 마이데이터 서비스에 선제적으로 대응했다.

이와 함께 고객이 특정상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질문을 하면 추가로 궁금해 할 수 있는 연관된 정보를 같이 제공하고, 필요시 답변과 함께 고객이 원하는 금융거래나 서비스가 바로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뱅킹 메뉴 바로 가기 기능’을 제공해 고객 서비스 만족도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임성훈 은행장은 “언택트 금융에 대한 니즈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챗봇 서비스를 통해 고객 불편 최소화와 편의성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하면서 “인공지능 고객상담 챗봇 서비스 앤디를 통해 고객의 금융업무 편의성 증대와 은행 내부 업무 효율화 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DGB대구은행은 마이데이터 자산관리 서비스와 로보어드바이저를 연계하는 마중물로서의 역할에 충실할 수 있도록 기술 개발에 힘쓰겠다”는 뜻을 밝혔다.[파이낸셜신문=김연실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