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BTS, 폭력 근절 위한 러브 마이셀프 캠페인 ‘기브티콘’ 선보여
카카오-BTS, 폭력 근절 위한 러브 마이셀프 캠페인 ‘기브티콘’ 선보여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6.15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동 및 청소년 폭력 근절 위한 '러브 마이셀프' 캠페인에 컬레버레이션
기브티콘 구매금액 일부를 방탄소년단과 카카오가 함께 기부
방탄소년단은 '러브 마이셀프 캠페인'과 함께 2번째 참여
유니세프 아동 및 청소년 폭력 근절 캠페인 #ENDviolence에 자동 후원
카카오가 글로벌 아티스트 방탄소년단과 함께 이모티콘 구매를 통해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기브티콘(Give-ticon)’을 선보인다. (사진=카카오)
카카오가 글로벌 아티스트 방탄소년단과 함께 이모티콘 구매를 통해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기브티콘(Give-ticon)’을 선보인다. (사진=카카오)

방탄소년단의 팬 '아미'는 물론 K-팝 팬과 일반인들도 카카오톡 이모티콘 구매를 통해 전세계의 아동 및 청소년 폭력 근절을 위한 나눔에 동참할 수 있게 돤다.

카카오는 글로벌 아티스트 방탄소년단과 함께 이모티콘 구매를 통해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기브티콘(Give-ticon)'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기브티콘은 이모티콘 구매 시 구매금액의 일부를 카카오가 기부하는 모바일 후원 상품으로, 지난 2016년 첫 선을 보인 이후 다양한 작가 및 아티스트들과 협업을 통해 12차례 출시를 이어왔다. 방탄소년단은 이번이 2번째 참여로, 2018년에 4주만에 1억원의 기부금을 달성한 바 있다.

이번 기브티콘은 지난 2018년에 진행한 '러브 마이셀프(LOVE MYSELF)'의 2탄으로, 자신을 먼저 사랑하고, 그 사랑으로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들자는 취지를 담고 있다.

방탄소년단을 실제 촬영한 모습 24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모티콘 스토어에서 'BTS, LOVE MYSELF 2'를 검색해 구매할 수 있다.

카카오는 오는 15일부터 7월 12일까지 4주간 기브티콘이 판매될 때마다 300원씩 기부한다. 4주 후에도 기브티콘 판매는 지속되며, 방탄소년단은 이번 기브티콘을 통해 얻는 모든 수익을 기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카카오의 사회공헌 플랫폼 '카카오같이가치'에서도 3개월간 캠페인이 진행된다. 해당 캠페인의 모금함을 통해 원하는 금액만큼 직접 기부할 수도 있으며, 캠페인을 응원하는 댓글을 작성하거나 SNS 공유 등의 활동만 해도 참여 ID당 100원씩 카카오가 추가로 기부한다.

방탄소년단 기브티콘 이미지 (사진=카카오)
방탄소년단 기브티콘 이미지 (사진=카카오)

이렇게 모인 기부금은 방탄소년단이 조성하는 '러브 마이셀프(LOVE MYSELF)' 프로젝트에 기부, 유니세프의 범세계적 아동 및 청소년 폭력 근절 캠페인 #ENDviolence에 쓰일 예정이다.

상세한 기부금 사용 결과는 '카카오같이가치' 모금 후기를 통해 확인할 수 있고, 기부에 참여한 사용자에게는 카카오톡 메시지로 후기가 전달된다.

카카오 관계자는 "이용자들이 기브티콘을 통해 전세계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위한 기부에 동참해주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기브티콘과 같은 손쉬운 방식으로 나눔을 경험하고, 모바일 후원 문화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