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백혈병소아암 환우 후원금 1천2만원 기부
한화생명, 백혈병소아암 환우 후원금 1천2만원 기부
  • 임영빈 기자
  • 승인 2021.06.17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부터 8년째 VIP 고객과 함께 나눔 실천

한화생명이 VIP 고객과 노블레스 오블리주 실천의 일환으로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후원금 1천2만원을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한화생명은 자사 VIP 고객과 함께 인천에 위치한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경인지회에서 '2021 한화생명 VIP Merbers 후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후원금 전달식에는 한화생명 보험사업팀 이경섭 상무와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정영기 경인지회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한화생명 보험사업팀 이경섭 상무(오른쪽에서 두 번째),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정영기 경인지회장(왼쪽에서 두 번째)과 양사 관계자들이 17일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경인지회에서 '2021 한화생명 VIP Members 후원금 전달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생명)
한화생명 보험사업팀 이경섭 상무(오른쪽에서 두 번째),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정영기 경인지회장(왼쪽에서 두 번째)과 양사 관계자들이 17일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경인지회에서 '2021 한화생명 VIP Members 후원금 전달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생명)

전달한 후원금은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의 추천을 통해 백혈병·소아암 투병 중인 2명의 환우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한화생명이 전달한 후원금은 '한화생명 VIP Members 기부제도'를 통해 마련됐다. 해당 제도는 VIP로 선정된 고객이 받을 선물 대신 해당 금액만큼의 기부를 선택할 수 있는 제도로 2014년부터 8년째 이어가고 있다.

한화생명은 최근 10년간 보유계약의 납입 보험료 등을 기준으로 매년 VIP 고객을 선정, 이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올해는 VIP 고객 34명이 총 334만원을 기부했다.

여기에 한화생명과 임직원들도 같은 금액만큼 1:1 매칭그랜트(Matching Grant) 방식으로 후원에 동참했다. 한화생명과 임직원 그리고 VIP 고객이 각각 334만원씩 기부해 총 1천2만원의 후원금이 조성됐다.

후원에 참여한 VIP 고객들은 직접 받는 혜택보다 기부를 통한 나눔 실천에 더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동안 기부에 동참한 누적 VIP 고객 수는 580명, 누적 기부 금액은 1억 1천만원에 달한다.

기부에 참여한 김진석 고객은 "기부를 통해 사회에 도움이 되고자 하는 마음을 늘 가지고 있었는데, 한화생명의 좋은 기부제도를 듣고 흔쾌히 참여하게 됐다"라며, "내가 서비스를 받는 것보다 나눔을 통해 힘든 아이들을 돕는 일이 더 의미 있는 혜택으로 느껴진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이경섭 한화생명 보험사업팀장은 "'한화생명 VIP Members 기부제도'는 사랑을 나누고 실천하는 생명보험업의 본질에 입각한 제도로 참여하는 고객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라면서, "한화생명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가기 위해 미래 세대의 건강을 지키는 일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파이낸셜신문=임영빈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