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해외직접투자 112억달러로 21.6%↓...도소매업 -58.4%·부동산업 -55.3%
1분기 해외직접투자 112억달러로 21.6%↓...도소매업 -58.4%·부동산업 -55.3%
  • 임권택 기자
  • 승인 2021.06.25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2021년 1분기 해외직접투자 동향 발표

기획재정부는 1분기 해외직접투자액은 112억2천만달로 전년동기 대비 21.6% 감소했고, 총투자액에서 투자회수액을 뺀 순투자액은 76억5천만달러로 31.6% 감소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업종별로는 금융보험업이 53억7천만달러로 전체 투자액 중 47.9%에 달한다. 그 뒤를 제조업 28억2천만달러(25.2%), 부동산업 9억7천만달러(8.6%), 도소매업 4억6천만달러(4.1%) 순이다.

도소매업(전년동기 대비 -58.4%)과 부동산업(-55.3%) 및 제조업(-14.3%) 투자는 감소했으나, 금융⸱보험업은 일부 대규모 지분투자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75.4% 증가했고, 광업(+45.0%) 또한 증가했다.

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

국가별로는 미국 42억1천만달러(전체 투자액 중 37.5%), 케이만군도 12억6천만달러(11.3%), 룩셈부르크 9억달러(8.1%), 중국 8억6천만달러(7.6%) 순이다. 주요 투자국 중 미국(전년동기 대비 -18.8%), 베트남(-10.8%) 투자는 다소 감소했고, 이외에 캐나다(2억7천만달러, -79.8%), 싱가포르(4억4천만달러, -49.0%)에 대한 투자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반면 케이만군도(+14.7%), 룩셈부르크(+32.9%), 중국(+15.9%)에 대한 투자는 증가했고, 특히 제조업 투자 증가로 터키(+1,366.4%), 헝가리(+177.0%)에 대한 투자가 대폭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북미 44억7천만달러(전체 투자액 중 39.9%), 아시아 26억6천만달러(23.7%), 유럽 21억1천만달러(18.8%), 중남미 16억3천만달러(14.5%), 대양주 2억1천만달러(1.9%) 순으로, 중남미(전년동기 대비 +18.5%)를 제외한 나머지 북미(-31.2%), 아시아(-26.0%), 유럽(-17.4%), 대양주(-9.9%) 투자가 모두 감소했다.

투자회수금액은 업종별로는 금융보험업(16억7천만달러), 부동산업(5억달러), 전기가스업(4억2천만달러) 순이고, 국가별로는 케이만군도(10억1천만달러), 미국(9억5천만달러), 룩셈부르크(3억4천만달러) 순으로 나타났다.[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